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씨티은행 '변칙 영업전략' 부작용 우려 현실화

기사승인 2016.02.05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씨티은행지부, 금융감독원에 은행검사 요구 … "방카슈랑스 불법영업에다 사고 위험성도 높아"

금융노조 씨티은행지부(위원장 김영준)가 금융감독원에 씨티은행 현장검사를 요청했다. 몰아주기 영업전략으로 방카슈랑스(은행에서 판매하는 보험상품) 판매 과정에서 불건전 영업행위가 빈발하고, 일반 지점에서는 금융사고 위험성이 높아졌다는 것이다.

씨티은행지부는 지난 3일 모델Ⅰ 점포와 모델Ⅲ 점포 검사를 의뢰했다고 4일 밝혔다. 씨티은행은 지난해 10월부터 영업지점을 모델Ⅰ·모델Ⅱ·모델Ⅲ으로 나눠 특화시켰다. 모델Ⅰ은 고액 자산가를 상대하는 자산관리 점포, 모델Ⅱ는 개인사업자와 중소기업 고객을 상대하는 점포, 모델Ⅲ은 일반 소매금융 지점 역할을 맡았다. 은행은 모델Ⅲ으로 분류된 46개 점포에서 방카슈랑스·펀드 영업 업무를 분리해 모델Ⅰ점포에 몰아줬다.

지부는 은행의 이런 점포전략에 따라 각종 부작용이 영업현장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판매 전문인력을 제한하고 있는 방카슈랑스 문제가 당장 불거졌다. 보험업법 시행령(제40조4항)에 따르면 은행권 방카슈랑스 판매인력은 점포별 2명 이내로 제한돼 있다.

새로운 몰아주기 점포전략에 따라 현재 방카슈랑스 판매자격이 있는 직원들이 모델Ⅰ점포마다 10명 넘게 배치됐다. 법을 어기지 않기 위해 2명씩 조를 편성해 전산등록하고 순번을 정해 영업하는 구조다.

지부 관계자는 "방카슈랑스 판매 직원이 10명인 점포의 경우 한 직원당 5주를 기다려야 영업할 자격이 생긴다"며 "이 때문에 대기기간 동안 사전판매 행위가 발생한다"고 지적했다. 이 관계자는 "자신이 방카슈랑스를 판매하는 시기에 고객이 가입할 수 있게 시점을 조정해 달라고 요구하는 등 부적절한 영업행위가 일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모델Ⅰ 점포에 세일즈 인력을 뺏긴 모델Ⅲ 점포는 반대로 인력부족에 허덕이고 있다. 씨티은행은 모델Ⅲ으로 분류된 46개 점포에 근무인원을 지점장 포함 6명으로 제한했다. 모델Ⅲ 점포에서 일하는 한 은행원은 "텔러 한 명이 휴가나 연수를 가면 다른 직원들은 식사도 제대로 못한다"며 "탕비실에서 서서 먹는 경우도 허다하다"고 토로했다.

지부는 "현재 인원으로는 도난이나 고객예금 도용사고에 적절히 대처하지 못하고, 금융사고와 관련한 내부통제도 취약해질 수 있다"며 "모델Ⅲ 점포의 금융사고 위험에 대해서도 검사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