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부산 교육복지사, 임금동결 맞서 이틀간 파업

기사승인 2017.08.11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전국 17개 시·도 중 꼴찌 수준 … 영양사·사서 임금체계로 강제 편입"

부산지역 교육복지사들이 "3년째 임금이 동결됐다"며 10일부터 이틀간 파업에 들어갔다.

학교비정규직노조 부산지부 소속 교육복지사들은 이날 오전 부산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임금을 동결하겠다는 교육청의 방침에 반발하며 집회를 열었다. 지부는 이날부터 이틀간 파업한다. 교육복지사는 저소득·결손 가정·위기가정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면담을 통해 학습동기를 부여하고 문화체험이나 봉사활동 같은 맞춤형 복지를 제공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부산시교육청과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는 지난달 20일 실무교섭부터 맞부딪히기 시작했다. 노조는 교육복지사 임금체계 보장과 특수업무수당 지급을 요구했지만, 교육청은 이를 거부하고 기본급을 낮추거나 동결하겠다고 했다. 노조에 따르면 공무원과 교육실무직원은 대부분 기본급이 2015년 3.8%, 지난해 3%, 올해 3.5%(교육공무원은 아직 미적용) 인상됐지만 교육복지사는 지난해 1.5% 인상에 그쳤고 실질임금은 계속 삭감됐다.

최미화 지부 교육복지사분과장은 “부산시교육청은 교육복지사의 전문성을 무시하고 3년째 임금을 동결해 영양사·사서 임금체계로 강제 편입하려는 의도를 보이고 있다”며 “부산의 교육복지사 임금은 전국 17개 시·도 중 꼴찌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