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중소조선소 살려 내라" 경남도민 결의대회 연다

기사승인 2018.02.06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7일 창원시청광장에서 4천여명 규모로 개최 … 정부에 '총고용 보장' 촉구

조선업종 밀집 지역에 사는 경남도민들이 정부에 중형 조선소 회생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결의대회를 연다.

민주노총 경남본부는 5일 “노동자 생존권 보장 조선소 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와 함께 ‘중형조선소 살리기 경남도민대회’를 7일 개최한다”고 밝혔다. 노동계에 따르면 경남 창원 STX조선해양과 경남 통영 성동조선해양에 대한 구조조정 컨설팅을 하고 있는 삼정KPMG는 조만간 최종보고서를 정부에 전달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를 금융위원회,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수출입은행과 공유한 뒤 두 회사 구조조정 방안을 발표한다. 이와 함께 조선산업 회생 정책을 이달 중 내놓을 전망이다.

노동계는 정부 정책에 인적 구조조정 방안이 포함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 실제 앞서 최대주주인 산업은행 방침에 따라 대우조선해양에선 대규모 인력감축과 임금삭감이 이뤄진 바 있다. 고용전망도 어둡다. 한국고용정보원과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2018년 상반기 일자리 전망’을 통해 올해 상반기 조선업 일자리가 지난해에 비해 2만9천개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경남도민들과 노동자들은 노동집약적인 조선산업의 특징을 감안해 조만간 공개될 정부 정책에 노동자 총고용 보장 방안을 포함하라고 요구한다. 창원시청광장에서 열리는 결의대회에서도 총고용 보장 요구가 나올 전망이다. 결의대회는 금속노조 경남지부가 주관한다. 4천여명의 도민과 노동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경남본부는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은 중형 조선소의 국가경제 기여도나 자체적인 자구노력을 고려해 적극적으로 선수금환급보증(RG)을 발급해야 한다"며 "사람을 자르는 방식이 아니라 과거 독일이 했던 ‘정리해고 대신 향상훈련’ 같은 고용유지 정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