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매한가지

기사승인 2018.02.09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정기훈 기자
광장에 비둘기 한 마리 잔뜩 움츠린 채 꼼짝하지 않는다. 햇볕 아래에서 추위를 피한다. 사람을 피하지 않는다. 30년 전 88서울올림픽 개회식에서 3천여마리의 비둘기가 날아올랐다. 평화의 상징이었다. 성화대에 앉았던 몇 마리가 화염 속에서 타들어 갔다. 88년 비둘기 참사로 불린다. 동물 학대 논란이 불거졌다. 오늘날 올림픽 개막식에서는 비둘기 모양 풍선 따위를 날리는 것으로 그 뜻을 짚는다. 광장에 또한 사람들이 잔뜩 움츠린 채 섰다. 언젠가 평택 칠괴동 자동차 공장에 불길이 솟았고 헬기가 날았다, 연기 자욱하던 공장 지붕에서 경찰특공대가 대테러 장비 들고 뛰었다. 옥쇄 파업이 끝났다. 버틴 사람들은 다치거나 감옥에 들어갔다. 2009년 쌍용차 사태로 불린다. 대규모 정리해고 싸움의 상징이다. 파업 이후 거액의 손해배상 청구가 뒤따랐다. 죽음이 잇따랐다. 노사합의 끝에 37명의 해고자가 공장으로 돌아갔다. 130명이 남았다. 16억원 청구서가 낙인처럼 남았다. 2018년 겨울 분수대 광장에 가만 서서 길을 물었다. 옆자리 지키던 썬코어 노동자가 묻기에 이런저런 오랜 경험담을 풀었다. 주거니 받거니 만담처럼 길었다. 처지 알아 서로 가깝다. 또 한 번 설이 가깝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