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채용청탁 의혹 최흥식 금감원장 사의 표명

기사승인 2018.03.13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하나금융지주 '채용비리 물타기' 의혹도

채용청탁 의혹에 휩싸인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12일 사의를 표명했다.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재직하던 2013년 지인 아들을 하나은행(현 KEB하나은행)에 채용하도록 청탁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금융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최 원장에 대한 의혹을 명명백백하게 밝혀 사실이라면 법에 따라 처벌해야 한다”면서도 “해당 사건에 악의적인 의도가 있었을 가능성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KEB하나은행은 최근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채용 관련 서류를 파기해 자료가 남아 있지 않다는 이유로 최근 1년간 채용 결과를 금감원에 보고했다. 노조는 “은행측 주장대로 채용 관련 서류가 남아 있지 않다면 2013년 채용청탁 의혹은 하나금융지주에서 나왔을 수밖에 없다”며 “김정태 회장의 3연임을 결정하는 주주총회가 얼마 남지 않은 시점이기 때문에 의도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금감원과 하나금융지주는 김정태 회장 3연임 시도와 최순실 국정농단 연루 의혹으로 갈등을 빚었다. 금융정의연대도 논평을 내고 “고위 관계자가 아니면 알 수 없는 자료가 최 원장만 특정해 제시됐기 때문에 정보 출처와 의도에 의심을 가질 만하다”며 “최 원장 채용청탁 건은 검찰 수사를 통해 진상을 밝히고 금융당국은 하나금융지주 전반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이날 “최 원장 채용비리 의혹이 언론에 흘러나온 것은 적폐청산을 무력화하고 채용비리를 물타기하려는 시도로 보인다”며 “우리 사회에 채용비리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금융지주 주주총회는 23일 열린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