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6천명 넘어 … 특별조사위 구성 촉구

기사승인 2018.03.13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피해자 가족·가습기넷 기자회견 열고 “문재인 대통령 결단하라”

가습기 살균제 피해와 세월호 참사를 조사하는 특별조사위원회 발족이 늦어지는 가운데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가 6천명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논란 중인 야당 인사들을 배제하더라도 정부가 특별조사위 활동을 서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가습기넷)는 12일 정오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를 빨리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에 따르면 지난 10일 현재 정부와 가습기넷에 접수된 누적 피해자는 6천2명, 사망자는 1천312명으로 조사됐다. 가습기넷은 “피해자가 늘어난다는 것은 가습기 살균제 참사가 진행 중이라는 뜻”이라며 “숨은 피해자를 찾아내는 것 역시 특별조사위가 해야 할 진상규명의 기본”이라고 밝혔다.

특별조사위는 지난해 11월 국회를 통과한 사회적 참사의 진상규명 및 안전사회 건설 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지난달 9일까지 발족했어야 한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이 세월호 특조위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한 황전원 세월호 1기 특별조사위원을 사회적 참사 특조위원으로 추천하면서 표류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자유한국당이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 활동을 방해하려는 의도를 숨기지 않고 있다”며 추천 철회를 요구했다. 이들은 “참사 피해자들이 반대하는 인사를 뺀 나머지 위원들로 특별조사위를 가동할 수 있도록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