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노총 사무총국 '200만 조직화 상황실'로 개편

기사승인 2018.03.14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백대진 상황실 본부장 “미조직·비정규·청년 조직해 노동존중 사회 실현”

   
▲ 자료사진 정기훈 기자
올해 정기대의원대회에서 ‘200만 조직화사업 추진단’을 출범한 한국노총이 사무총국을 추진단 상황실로 개편했다. 중앙과 산별연맹·지역본부가 참여하는 추진단이 현장에서 조직화를 한다면 상황실은 조직화 방안을 기획하고 점검·평가한다.

한국노총이 13일 “사무총국을 200만 조직화사업 추진단 상황실로 개편하고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백대진 조직본부장이 상황실 본부장을 맡고, 김형동 중앙법률원 부원장이 상황실 부원장으로 파견됐다. 상황실 실장에는 임성호 조직실장과 김태룡 미조직비정규사업실장·이은호 교육선전실장, 부장에는 구자룡 조직부장이 인선됐다.

올해를 ‘200만 조직화 원년’으로 선포한 한국노총은 미조직·비정규·청년 조직화에 주력한다. 미조직비정규사업단이 중심이 돼 지역별·산업별·직종별 집중조직화 사업을 펼친다. ‘내 사업장 노동자 100% 조직화’ 사업을 통해 정규직 노동자는 물론 용역·파견 노동자 조직화를 추진한다. 비정규 노동자 고용안정과 노동조건 개선을 위한 정규직 전환도 주요 과제다.

백대진 본부장은 “상황실이 조직확대 사업을 총괄하고 기획·점검함으로써 현장에서 조직화 사업이 제대로 실현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 본부장은 “한국노총이 지향하는 노동존중 사회는 미조직·비정규·청년 노동자에게 노조할 권리를 보장하고 이들의 노동조건을 개선할 때 이뤄진다”며 “중앙과 산별연맹·지역본부가 유기적으로 움직이며 내 사업장을 넘어서는 노동운동을 전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노총은 지난달 28일 정기대의원대회에서 ‘200만 조직화사업을 위한 특별결의문’을 채택했다. 대의원들은 결의문에서 “한국노총 3천400개 단위조직은 단결과 연대의 정신으로 비정규·미조직 노동자 조직화에 매진할 것”이라며 “2천만 노동자를 대표하는 1노총으로서 노조운동 정신인 비정규직 철폐와 업종·고용형태·직급을 넘어 미조직 노동자 조직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