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자유한국당 '김경수 의원·김기식 원장' 겨냥 공세

기사승인 2018.04.16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문재인 대통령-홍준표 대표 단독회동 무색 … 김경수·여당 “무리한 의혹 제기 유감”

   
▲ 청와대
자유한국당이 김경수 의원 댓글조작 연루의혹을 제기하고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퇴를 요구하며 정부·여당을 겨냥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첫 단독회동을 갖고 남북정상회담을 비롯한 국내외 문제를 논의한 지 하루 만의 일이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전날 한 방송사가 "김경수 의원이 최근 댓글조작을 시도하다 적발된 더불어민주당 당원과 연락을 주고받았다"며 사건 연루의혹을 보도했다.

이에 김 의원은 같은날 밤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실이 아니다”며 “(문제의 당원이) 무리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반감을 품고 불법적 매크로를 사용해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실제 이날 "댓글조작 당원이 일본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요구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자유한국당은 같은날 논평을 내고 “정보유출을 차단하려고 수사 관계자를 협박하고 언론의 추가 의혹보도에 재갈을 물리려는 언론통제용 기자회견”이라고 주장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15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이 꼬리 자르기에 급급해하고 있다”며 김영우 의원을 단장으로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을 가동하기로 했다. 김 원내대표는 “야권공조를 통해 김기식 의혹을 포함한 현 정권에 제기되는 도덕성 시비와 비리의혹을 낱낱이 밝힐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댓글사건 관련 김경수 의원이 마치 배후인 것처럼 호도하는 정치권과 언론보도의 행태에 우려를 표한다”며 “수사 결과에 따라 엄중처벌은 당연하나 일부 야당과 특정 언론의 수사 흔들기 등 어떠한 외압이나 마타도어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3일 오후 청와대에서 홍 대표와 1시간20분간 만나 국내외 현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는 문 대통령이 제안해 성사됐다. 문 대통령은 “남북대화가 시작되는 만큼 부정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초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홍 대표는 “남북·북미대화 자체에는 반대하지 않는다”면서도 “과거 잘못이 되풀이돼선 안 된다”고 답변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홍준표 대표는 과거 실패 사례가 반복될 것이라는 우려를 했다”며 “대통령은 이를 안심시키기 위해 남북만이 아니라 북미협상도 같이하고 국제적 협력도 이뤄지고 있으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고 전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