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노동계·시민단체 '삼성 노조와해 공작' 이건희 회장 검찰 고발

기사승인 2018.04.24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노동계·시민단체 'S그룹 노사전략' 관련자 39명 재고소·고발

민주노총과 금속노조, 민변·참여연대가 "삼성의 노조와해 의혹을 재수사해 달라"며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2013년에 이어 다시 고소·고발했다.

이들 단체는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은 삼성이 어떻게 노조를 탄압하고 파괴해 왔는지 파악하기 위해 삼성그룹을 수사해야 한다”며 검찰에 고소·고발장을 냈다.

고소·고발 대상은 '2012년 S그룹 노사전략' 문건에 연루된 이건희 회장과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 이부진 당시 삼성에버랜드 사장을 포함한 39명이다.

노동계와 법조계, 시민단체는 2013년에도 핵심 관계자 35명을 고소·고발했다. 그런데 수사를 한 서울지방고용노동청은 실무자 4명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을 뿐 이건희 회장을 비롯한 31명을 무혐의 처분했다. 이번 고소·고발에는 문건작성자로 의심되는 삼성인력개발원과 삼성경제연구소 관계자 등이 추가됐다.<본지 2018년 4월23일자 4면 "S그룹 노사전략 수사 전형적인 꼬리 자르기였다" 기사 참조>

이들 단체는 “최근 삼성이 지난 80년간 얼마나 치밀하게 노조설립을 막아 왔는지 낱낱이 드러나고 있다”며 “검찰은 금속노조 삼성전자서비스지회만 집중적으로 수사하거나 과거처럼 몇 명만 꼬리 자르기 식으로 수사할 것이 아니라 삼성그룹을 전방위적으로 수사해 그 결과를 빠짐없이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검찰과 노동부가 삼성의 노조파괴 사실을 파악하고도 이를 묵인하고 방조했다는 사실이 확인되고 있다”며 “검찰은 노동부와 삼성의 유착관계를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