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비정규직 없는 지방자치단체 만들자”

기사승인 2018.05.17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민주노총·민주일반연맹, 전국 각 정당·후보에 정책질의서 제출

   
▲ 민주일반연맹이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6·13 지방선거 후보에게 비정규직 없고 안전한 지방자치단체를 위한 정책을 제안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정기훈 기자>
6·13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비정규 노동자들이 “비정규직 없고 안전한 자치단체를 만들어 달라”고 정당과 후보들에게 요구했다.

민주일반연맹은 1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회적 약자들의 삶이 나아지는 건강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 사회적 양극화 문제가 우선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며 "정책 질의서를 각 정당과 후보에게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맹은 답변을 취합해 이달 말께 결과를 공표할 계획이다.

연맹은 “정부가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정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지방자치단체 비정규 노동자의 정규직 전환율은 10% 남짓으로 매우 저조하다”며 “비정규직 없는 자치단체를 우선 만들어야 민간부문의 비정규직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연맹은 “자치단체가 청소업무 등을 용역업체에 위탁함으로써 부정부패·중간수수료 착복으로 인한 혈세 낭비가 발생하고 노동자들은 저임금·불안정노동에 시달리게 됐다”며 “간접고용 노동자를 즉시 직접고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치단체 곳곳에서는 환경미화원들이 안전사고로 숨지고 있고, 도로보수·하수준설·보건·사무보조·의료·요양·검침·복지·대학노동자들이 법의 사각지대에서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세월호 참사로 시작된 안전한 사회에 대한 열망이 자치단체에서도 실현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연맹은 산업안전보건위원회 설치와 명예산업안전감독관 선임, 노동안전보건의 채용을 제안했다.

한편 연맹의 기자회견은 부산·경남에서도 열렸다. 연맹은 5월 중 나머지 광역자치단체에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최나영 joi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