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중앙당 해체” 선언한 자유한국당 내홍

기사승인 2018.06.19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김성태 권한대행 “당명도 바꿔야” vs “독단적 일처리, 자격 없어”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자유한국당이 내부 혁신방안을 놓고 내홍에 휩싸였다.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중앙당 해체와 당명 변경을 선언하자 절차와 내용에 대한 반발이 커지는 모양새다.

김 권한대행은 18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중앙당 해체를 선언한다”며 “원내 중심 정당으로 바꾸고 슬림화해 간결한 의사결정 구조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인적혁신과 조직혁신을 하고 새로운 이름으로 시작할 것”이라며 당명 변경을 시사했다.

자유한국당은 구태청산 태스크포스(TF)와 외부인사가 위원장을 맡는 혁신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깜짝 혁신안에 반발이 커지고 있다. 박덕흠 의원을 포함해 같은 당 재선의원 10명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간담회를 열어 당해체를 포함한 혁신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 김성태 권한대행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모임을 주도한 박덕흠 의원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성태 원내대표가 내부상의 없이 당해체를 말한 부분에 대해 의총 소집을 요구했다"며 "변화와 혁신은 1인이 독주하는 것이 아니라 다 같이 참여해 변화와 혁신을 꾀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내에서는 지방선거 참패에 책임이 있는 김성태 권한대행이 혁신을 주도할 자격이 있냐는 목소리가 적지 않다. 혁신 비대위 구성을 포함해 내부쇄신이 초반부터 벽에 부딪힐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온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