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은산분리 완화는 정책협약 파기, 재검토해 달라"

기사승인 2018.08.10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금융노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들에게 요구 … "박근혜도 못한 것 왜 하나"

금융노조(위원장 허권)가 9일 정부·여당에 "정책협약을 파기하는 은산분리 완화를 재검토해 달라"고 요구했다. 은산분리는 산업자본의 은행소유 제한 정책을 말한다.

노조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노조회의실에서 지부대표자회의와 중앙위원회를 개최했다. 회의를 앞두고 송영길·김진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회의장을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노조는 회의실 곳곳에 지난해 대선 당시 더불어민주당과 체결한 정책협약서 사본을 붙였다. 당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정책본부장과 허권 위원장은 "산업자본의 금융계열사에 대한 의결권 규제강화 등 금산분리 원칙을 준수한다"고 합의했다.

허권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몇 주 사이에 우클릭을 해서 전통적 지지층으로부터 비판과 비난을 받고 있다"며 "노조가 충분히 입장을 표명했는데도 은산분리 규제완화를 하며 정책협약을 파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도 하지 못한 은산분리 완화를 더불어민주당이 시행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동지적 차원에서 우리의 목소리를 검토해 달라"고 두 후보에게 요청했다. 허권 위원장은 "금융노조 파업 배경에는 정부에 대한 불만도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 달라"고 덧붙였다.

송영길 후보는 "은산분리 완화가 당과 청와대 방침으로 정해져 논의를 하고 있다"며 "노조가 제기하는 우려를 잘 듣고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표 후보는 즉답을 하지 않고 "노동계 목소리를 담을 수 있도록 당 지도부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