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이해찬 대표 “문재인 정부 성공·총선 승리·20년 연속 집권”

기사승인 2018.08.27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42.88% 득표로 1위 당선 … 문재인 대통령 “남북관계·입법문제 역할 기대” 축하전화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이해찬(66) 의원이 당선했다. 이 대표는 “문재인 정부 성공, 총선 승리, 정권 재창출에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선언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개최한 전당대회에서 이해찬 후보가 42.88%를 얻어 송영길 후보(30.73%)와 김진표 후보(26.39%)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이해찬 대표는 참여정부에서 국무총리를 지낸 친노세력 좌장이자, 친문세력 원로로 꼽힌다. 1988년 국회의원에 당선해 7선을 기록했다.

이 대표는 당선소감을 통해 “우리 당과 문재인 정부는 공동운명체로서 철통같은 단결로 문재인 정부를 지킬 것”이라며 “적폐를 청산하고 사회개혁을 이뤄 촛불혁명 정신을 발전시키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민생경제 안정과 협치도 강조했다. 이 대표는 “민생경제 안정을 위해 민생경제연석회의부터 가동하겠다”며 “당·정·청 협의를 긴밀히 추진하고 야당과 진솔한 자세로 꾸준히 대화해 최고 수준의 협치를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야당 대표들에게 “주제와 형식에 상관없이 5당 대표 회담을 조속히 개최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이 대표는 “민주정부 20년 연속 집권을 위한 당 현대화 작업을 시작하겠다”며 “투명하고 객관적인 상향식 공천, 예측가능한 시스템 공천으로 2020년 총선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겠다”고 말했다.

이날 전당대회에서는 최고위원에 박주민(초선·21.28%), 박광온(재선·16.67%), 설훈(4선·16.28%), 김해영(초선·12.28%) 의원이 뽑혔다. 남인순(재선·8.42%) 의원은 여성 몫으로 최고위원에 올랐다.

청와대는 남북관계와 협치에서 이해찬 대표의 역할을 기대했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오후 이 대표에게 당선축하 전화를 통해 “남북관계는 역사적 책무이기에 잘 해낼 수 있도록 당에서 많은 협조 바란다”며 “입법문제는 당에서 크게 도와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