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부 '중형조선소 살리기' 대책 감감무소식

기사승인 2018.09.04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성동조선해양 노동자들 28개월 무급휴직 수용 … 금속노조 "사회적 대화로 문제 풀자"

성동조선해양 노사가 구조조정을 중단하기로 뜻을 모음에 따라 정부가 중소조선소 회생을 위한 후속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3일 노동계에 따르면 경상남도와 금속노조 성동조선해양지회·성동조선해양은 최근 고용안정과 경영정상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성동조선해양 노사가 지난달 30일 정리해고를 하지 않기로 합의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노사는 정리해고 대신 2020년 12월31일까지 28개월 동안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무급휴직을 실시하기로 합의했다. 상생협약에는 지회가 인수합병 등 회사 경영정상화 노력에 협력하고, 경상남도가 무급휴직 노동자 생계대책을 지원하는 내용도 담겼다.

올해 초 정부가 성동조선해양에 대한 자금지원 중단 결정을 발표한 뒤 5개월 이상 지속됐던 노사 갈등이 해소 국면으로 접어들었다고 볼 수 있다. 정부 발표 후 성동조선해양은 생산직 81.3%, 관리직 42.4%를 줄이는 자구안을 마련했다. 1·2차 희망퇴직으로 400여명이 회사를 떠났다. 회사는 감축목표 달성을 위해 나머지 인원에 대한 정리해고를 추진했다. 지회와 노동자생존권보장 조선소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는 단식투쟁과 장기농성으로 맞섰다.

노사가 정리해고 대신 무급휴직으로 방향을 잡으면서 발등에 떨어진 불은 끌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업황에 따른 수주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회사와 무급휴직을 하는 노동자가 경영정상화를 위해 할 수 있는 일은 제한적이다. 중형조선소 회생을 위한 정부 역할이 강조되는 배경이다.

금속노조 경남지부는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사회적 논의를 통해 성동조선해양 매각이 원활하고 정상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며 “정부는 중형조선소를 살릴 수 있는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