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돌고 돌아

기사승인 2018.09.07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정기훈 기자
경복궁 돌담 따라 오르는 고풍스러운 길. 언젠가 사람들 여길 지나도 될까 망설이다가 돌아섰던 길. 그러나 기어이 촛불 밝혀 행진했던 길. 이제는 연인들의 이색 산책로, 자전거 탄 사람의 운동코스, 셀카 명소다. 그 길 끝 즈음이면 알록달록 농성 천막이 단풍처럼 화려하다. 곧 행진해 올 집회 참가자들이 깔고 앉을 돗자리가 낙엽 더미처럼 쌓여 있다. 계절은 돌고 돌아, 끝도 없을 것 같던 폭염 물러간 자리에 선선한 바람 불어 결실의 계절 가을 앞이다. 청와대 앞엔 오늘도 사연 많은 노동자의 농성이, 행진이 이어진다. 돌고 돌아 제자리라는 푸념이 돈다. 이 선을 넘지 마시오, 폴리스라인 따라 자전거 바퀴는 돌고 돌아 잘도 나아간다. 노동 3권과 정리해고며 비정규직 문제 같은 무거운 짐 얹은 수레바퀴가 다만 그 길에서 좀체 나아가질 못한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