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쌍용차 해고자 119명 내년 상반기까지 공장으로 돌아간다

기사승인 2018.09.14  14:15:13

공유
default_news_ad2

- 노노사정 단계적 복직 합의 … 경노사위, 정부차원 회사 지원방안 모색

▲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장과 조합원들이 14일 오전 대한문 쌍용차 희생자 분향소에서 회사와 체결한 복직 합의문을 제상에 올리고 있다. <정기훈 기자>

2009년 정리해고로 시작한 쌍용자동차 사태가 9년 만에 해결 수순을 밟고 있다. 기업노조인 쌍용자동차노조와 금속노조 쌍용자동차지부, 회사와 경제사회노동위원회가 내년 상반기까지 해고자 119명 전원을 복직시키기로 합의했다.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과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 김득중 쌍용자동차지부장과 홍봉석 쌍용자동차노조 위원장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상반기까지 해고자를 복직시키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복직하지 못한 해고자는 119명이다. 회사는 해고자 중 60%가량을 올해 말까지 채용한다. 나머지 해고자는 내년 상반기 말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한다.

최종식 사장 “고 김주중 조합원 애도”
정리해고자 죽음 관련 첫 입장 표명

내년 상반기 복직 대상자 중 회사 경영상황이 여의치 않아 부서배치를 받지 못한 대상자가 있을 경우에는 같은해 7월1일부터 연말까지 6개월간 무급휴직을 실시한다. 이 경우 경노사위는 무급휴직자를 대상으로 교육·훈련을 지원한다.

지부는 집회와 농성을 이날부터 중단한다. 시설물과 현수막을 철거하고 구조조정과 관련한 민형사상 이의를 제기하지 않기로 했다.

경노사위는 이번 합의가 이행될 수 있도록 뒷받침한다. 관계부처와 협의해 해고자 복직에 따른 회사 부담을 완화해 줄 지원방안을 마련한다. 이를 위해 노사정 대표가 참석하는 ‘쌍용자동차 상생 발전위원회’를 구성하고 정부지원 방안 마련과 이날 도출한 합의서 실행계획을 점검한다.

교섭은 최종식 사장이 지난 13일 오후 서울 대한문 쌍용자동차 분향소를 찾아 분향하면서 급물살을 탔다. 분향소를 찾은 최 사장은 “유명을 달리한 고 김주중 영령에 위로와 애도의 말을 전한다”며 “쌍용차 해고자 복직 문제가 원만하게 타결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2009년 쌍용차 정리해고 사태 뒤 30명의 조합원·가족이 숨졌지만 회사 경영진이 입장을 표명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쌍용차와 정부, 두 노조는 경노사위 회의실에서 같은날 오후 늦게까지 교섭을 하고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지부 조합원들은 13일 저녁 총회를 열어 잠정합의안을 추인했다.

국가 손해배상 문제 포함 미해결 과제 산적

남은 과제도 적지 않다. 김득중 지부장은 기자회견에서 “국가폭력 진상규명과 국가 손해배상 철회 문제가 여전히 해결되지 않았다”며 “남은 과제들을 차분하게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지부는 2009년 강제진압과 관련한 정부의 사과와 입장발표가 있을 때까지 대한문 분향소를 유지한다. 

최종식 사장은 “시장상황은 불확실하지만 내년에 신차를 투입해야 하는 여건 등을 감안해 내년 상반기까지 100%를 충원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복직에 따른 원가상승 부담 요인을 조금이라도 상쇄할 수 있도록 정부가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문성현 위원장은 “노사갈등의 대명사가 된 쌍용차가 화해협력 노사관계로 발전하고, 이를 바탕으로 세계 시장에서 사랑받는 회사로 나아가길 기대한다”며 “쌍용차가 한국의 대표브랜드가 되도록 하기 위해 앞으로 할 일이 더 많은 것 같다"고 말했다.

지부는 19일 오후 분향소가 차려진 서울 대한문 앞에서 합의안 보고대회를 연다. 9년간 연대한 단체와 시민들에게 감사인사와 합의안 취지를 설명한다. 다음날인 20일에는 평택시 쌍용자동차 공장 앞에서 문화제를 연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