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공공부문 사회적 대화 시작도 전에 '삐걱'

기사승인 2018.09.20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양대 노총 공공부문공대위 10월11일 결의대회 … "김동연 장관 경질하고 적폐청산위 구성하라"

공공부문 사회적 대화가 시작하기도 전에 삐걱거리고 있다. 기획재정부가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업종별위원회인 공공기관노정위원회 구성·참여를 거부한 가운데 양대 노총 공공부문 노조들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경질을 요구하며 반발하고 나섰다.

양대 노총 공공부문노조 공동대책위원회는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공공연맹 회의실에서 대표자회의를 열고 김동연 장관 경질과 사회적 대화 참여를 정부에 요구했다. 공대위에 함께하는 5개 노조 위원장이 모두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격앙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공대위 관계자는 "사회적 대화 필요성을 강조한 정부 요청에 따라 노동계가 대화에 임하고 있는데도 기재부가 위원회 구성부터 반대하고 있다"며 "(기재부가) 임금피크제·단체협약 회복 문제에 대해 논의조차 할 수 없다고 선을 그은 것에 대한 성토가 많았다"고 전했다.

공대위 대표자들은 김동연 장관 경질을 요구하는 투쟁을 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들은 성명에서 "기재부는 문재인 정부 국정과제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공공부문 양질의 일자리 창출, 노동시간단축을 통한 삶의 질 개선에 매우 소극적으로 대처한 것도 모자라 사회적 대화기구 참여까지 거부하고 있다"며 "김동연 장관의 지시나 묵인 아래 기재부가 조직적으로 정부 국정운영기조를 거부하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비판했다.

공대위는 "대통령 국정운영 원칙인 사회적 대화를 거부한 김동연 장관을 경질해야 한다"며 "이명박·박근혜 정권의 적폐정책에 부역했던 과오를 바로잡을 수 있도록 기재부 적폐청산위원회 구성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공대위는 다음달 11일 정부세종청사 앞에서 5개 노조 간부 1천여명이 참석하는 결의대회를 연다. 김 장관 경질과 적폐청산위 구성, 사회적 대화 참여 등 세 가지 요구를 내걸 예정이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