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민주노총 '새로운 사회적 대화기구 참여 방침' 정책대대 부의

기사승인 2018.10.12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두 차례 중집에서 의견 충돌 … 대의원들에게 찬반 의견 공지하기로

민주노총이 오랜 논의 끝에 대의원들에게 새로운 형태의 사회적 대화기구 참여 여부를 묻기로 했다.

민주노총은 17일부터 이틀간 강원 영월에서 임시(정책)대의원대회를 연다. ‘새로운 사회적 대화기구(경제사회노동위원회) 참여 방침(안)’이 의결 안건 1호로 상정되는데, 부의 과정이 만만치 않았다.

민주노총은 그동안 노사정대표자회의에는 참여하되 경제사회노동위 참여는 정책대대에서 참여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취했다. 지난달 28일 중앙집행위원회에서 해당 안건을 정책대대에 부의하기에 앞서 토론을 했다. 찬반 의견이 갈려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민주노총은 이달 10일 다시 중집회의를 한 뒤 "중집 내에 사회적 대화 참여에 대해 이견이 있다"는 것을 대의원들에게 공지하고 대의원 토론으로 가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해당 안건은 "당면한 총파업 과제 및 사회 대개혁 과제를 사회적으로 공론화하고 관철해 내기 위해 새로운 사회적 대화기구에 참여한다"는 내용이다. 사회적 대화를 통해 총연맹 및 가맹·산하조직이 참여하는 노정교섭·산별교섭 등의 중층적 교섭구조를 확보하겠다는 구상이다.

노동전선과 사회변혁노동자당을 비롯한 좌파 의견그룹은 "문재인 정부가 친기업 신자유주의 정책을 펴는 상황에서 민주노총이 노사정대표자회의 복귀를 결정한 것은 명분이 없다"는 입장이다. 정책대대에서 경사노위 참여 반대입장을 개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조합원 편지글을 통해 “최고 의결기구인 대의원대회에서 그간의 사회적 대화기구 재편 논의 결과로 탄생하게 될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참여를 동지들에게 승인받고자 한다"며 "민주노총 내에 사회적 대화기구 참여에 대한 반대와 우려가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는데, 충분한 토론을 통해 견해 차이를 좁혀 내겠다"고 밝혔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