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울교통공사노조 언론중재위에 조·중·동 제소

기사승인 2018.11.02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12건 혐의 들어 제소하고 손해배상 청구 … “정규직 전환정책 훼손하려 거짓 보도”

   
▲ 윤자은 기자
서울교통공사노조(위원장 윤병범)가 보수언론의 허위·왜곡보도를 그대로 두지 않겠다며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하고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노조는 1일 오전 서울 광화문 조선일보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언론들은 기본적 사실관계조차 확인하지 않고 일방의 주장만을 사실로 가정해 정규직 전환정책과 민주노총·서울교통공사노조를 폄훼하고 비방하기 위한 악의적 짜맞추기 식 보도를 양산하고 있다”며 “더는 왜곡보도를 묵과하지 않고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노조는 12건의 보도를 지목해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반론보도와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조선일보와 조선닷컴·TV조선 7건, 중앙일보와 인터넷 중앙일보 3건, 동아일보와 동아닷컴 2건이다. 윤병범 위원장은 “그동안 비정규직으로 대체한 나쁜 일자리를 원래대로 돌려놓고 있는데 보수언론이 고용세습, 일자리 약탈로 몰아 노조와 직원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현장에서 묵묵히 시민 안전을 위해 일하는 1만7천여 현장 직원들의 명예를 지키겠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전혀 다른 사실관계를 무작정 정규직 전환에 끼워 넣어 노조 죽이기로 연결시키려는 의도가 보이는 사례가 다수”라고 주장했다. 양명식 노조 승무본부장은 “지난해 말 공사 임금·단체교섭 과정에서 사측위원이 노측위원을 밀어 넘어뜨려서 항의를 한 것인데, 조선일보 기사에서는 정규직 전환 관련 내용으로 둔갑했다”며 “누가 가짜 제보를 한 내용인지 소설을 쓴 것인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이봉우 민주언론시민연합 팀장은 “보수언론은 국회의원과 고위직공무원, 언론사 간부들이 청탁한 강원랜드·신한은행 채용비리는 거의 보도하지 않았다”며 “권력에는 눈감고 힘없는 사람들의 정규직화는 막겠다는 술수”라고 비판했다. 노조는 민언련과 언론보도 모니터링을 지속하고 이후 보도에 대해서도 법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윤자은 bory@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