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금속노조 "포스코 최고의 혁신은 노조활동 보장"

기사승인 2018.11.07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원·하청 노동자 1천65명이 참여한 '개혁과제' 발표

금속노조에 가입한 포스코 원·하청 노동자들이 회사에 노조활동 보장을 촉구했다.

노조는 6일 오전 서울 대치동 포스코센터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동자들이 요구한 ‘포스코 개혁과제’를 발표했다. 포스코는 전날 최정우 회장 취임 100일 맞아 ‘100대 개혁과제’를 내놓았다. 노조활동을 언급한 내용은 없다.

노조 설문조사는 같은날 진행됐다. 포스코 원·하청 노동자 1천65명이 참여했다. 이들에게 “포스코의 진정한 발전 주역이 누구냐”고 묻자 98.7%(1천51명)가 “땀 흘려 소명을 다하는 노동자”라고 답했다.

“포스코 이거 반드시 바꿔야 한다”는 질문(복수응답)에는 “수평적이지 않은 수직적·군사적 기업문화”라는 대답이 65.2%(694명)로 가장 많았다. “비자금 조성 경영비리 자원외교”가 64.3%(685명)로 뒤를 이었다.

원·하청 노동자들은 △직원 사찰 및 감시와 통제(52.4%) △현장 안전사고 개인 문제로 책임 회피·은폐(50.8%) △업무 외 각종 지시·업무 시간 외 업무지시(43.1%) △간접고용 비정규직 불법 사용(37.9%)을 개혁과제로 꼽았다.

포스코가 내놓은 개혁과제에 대해서는 반대 의견이 많았다. 포스코는 개혁과제에 "서울·광양·포항 인력 재배치"를 포함시켰다. 이에 대해 “회장이 바뀔 때마다 일방적으로 발표되는 정책”이라는 부정적인 의견이 86.7%(920명)나 됐다. “포스코 발전에 도움이 될 효과적인 정책”이라는 응답은 114명(10,7%)에 그쳤다. 노조는 “조합원들은 인력 재배치가 회사의 특정노조 가입유도에 악용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포스코 미래 50년 비전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77.1%(823명)가 “노동자의 권리와 노동의 가치 존중”이라고 답했다. “건전한 회계관리와 공정한 예산 사용”이라는 답변은 17.4%(186명)였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개혁이라는 이름이 부끄럽게도 포스코는 노조를 불온시하고 적대하고 있다”며 “노조를 인정하고 상생하는 것이야말로 지금 포스코가 선택할 수 있는 최고의 혁신”이라고 입을 모았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