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성현 위원장 "자동차산업 위기로 고용지표 악화, 정부 컨트롤타워 필요"

기사승인 2018.11.14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소득주도성장특위·경사노위 토론회서 총리 주재 '자동차산업미래위원회' 제안

"차라리 최저임금 탓이었으면 좋겠다."

날로 악화하는 고용지표를 최저임금 인상 탓으로 돌리는 재계·보수야당·언론 주장에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이 한 말이다.

문 위원장은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글로벌센터에서 소득주도성장특별위원회·경사노위 공동주최로 열린 '노동시장 격차 완화와 소득주도성장' 토론회 기조연설에서 "고용지표 악화가 정말 최저임금 인상 탓이라면 최저임금을 안 올리면 되는 것 아니냐"며 이같이 말했다.

문 위원장은 제조업 특히 자동차·철강·조선업 등 주력산업 위기가 고용지표 악화로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자동차산업이 무너지고 있고, 중소기업이 무너지고 있는 상황에서 고용이 줄어들고 있다"며 "자동차산업이 이렇게 될 때까지, 조선업 협력업체들이 다 망하고 있을 때까지 책임 있는 당사자들은 도대체 뭘하고 있었냐"고 반문했다.

문 위원장은 "청년일자리 문제는 결국 제조업·자동차·중소기업 일자리 문제나 마찬가지"라며 "문제를 풀기 위해서는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급한 불인 자동차산업을 살리려면 자동차 부품업체 등 협력업체를 어떻게 살릴 것인지에 대한 논의와 실천체계가 갖춰져야 한다"며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자동차산업미래위원회'를 만들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지역·업종별 일자리 연대도 주문했다. 격차 구조가 업종·산업에 따라 다르기 때문에 일자리 유지·전환은 지역을 기반으로 해야 한다는 것이다. 울산은 자동차와 조선산업, 창원은 기계부품 등 지역별 특화산업을 중심으로 일자리 문제를 고민하자는 얘기다.

문 위원장은 "지역에서 업종별 노사가 만날 수 있도록 노사정 협의틀을 만들어야 한다"며 "그래야 중소기업이 대기업에 대해 교섭력을 가질 수도 있고, 이 안에서 노사정과 시민사회가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을 육성해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배혜정 bhj@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