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조선소살리기경남대책위 "성동조선 분할매각 반대는 몰지각"

기사승인 2018.12.07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지역 경제계·정치권 결의문 채택 예고 … "반대를 위한 반대"

노동계가 성동조선해양 분할매각에 반대하는 지역 경제단체와 정치권을 비판하며 경상남도에 원할한 매각을 위한 지원에 나설 것으로 촉구했다.

'노동자 생존권 보장 조선소 살리기 경남대책위원회'는 6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동조선해양 노동자들이 장기간의 휴직이라는 고통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고용안정 대책이 전무하다”고 밝혔다.

성동조선해양은 올해 2월 법정관리에 들어갔다. 금속노조 성동조선해양지회와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상남도는 지난 8월 회사 정상화를 위해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정리해고를 하지 않는 대신 28개월 무급휴직을 하는 것이 골자다. 이후 통매각이 추진됐지만 입찰자가 없었다. 현재 분할매각을 추진 중이다. 이달 14일까지 인수의향서를 접수한다. 그런데 지난달 21일 통영상공회의소와 강석주 통영시장 등 지역 정치인들이 “성동조선해양의 분할매각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냈다. 성동조선해양의 인수를 전제로 유휴 부지를 임대해 달라는 요구도 했다.

노동계는 분할매각을 수용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경남대책위는 “성동조선해양의 미래가 달린 중차대한 시점에서 생존을 위한 분할매각은 고육지책”이라며 “통영상의와 지역 정치인들이 성동조선해양 야드 특성을 몰라 그저 반대를 위한 반대만을 외치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남대책위는 “결의문 채택까지 하겠다는 등 한심한 작태를 일삼고 있는 지역 경제계와 정치권에 심각한 우려와 경고를 보낸다”며 “경남도는 매각 성사시 세제지원과 규제완화에 관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매각 실패시 성동조선해양의 지방 공기업화를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