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카풀 문제 해결 위한 사회적 대화 시작되나

기사승인 2018.12.27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국토부, 택시업계에 28일 만남 제안 … 택시 노사 “카풀서비스 중단 없이 사회적 대타협 없어”

더불어민주당이 택시 노사 4개 단체에 카풀 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 구성을 제안한 가운데 이르면 28일 대화 자리가 마련될 것으로 예상된다. 택시 노사가 “카풀서비스 중단을 전제로 한 사회적 대화”를 요구하고 있어 실질적인 대화기구 구성까지는 진통이 계속될 전망이다.

26일 택시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가 전택노련·민택노련·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노사 4개 단체 대표에게 28일 대화를 요청했다. 지난 18일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카풀 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기구 구성에 대한 후속조치다.

택시 노사 4개 단체는 이날 오후 실무회의와 27일 오전 4개 단체 대표자회의를 열어 국토부의 대화 요청에 대한 입장을 정리한다. 28일 정부와 택시 노사가 마주 앉게 되면 사회적 대타협기구 인적구성과 운영방향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택노련 관계자는 “더불어민주당뿐만 아니라 카풀 문제의 책임 있는 해결을 위해 야당 의원과 전문가 참여도 제안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회적 대타협기구 구성이 순조롭게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더불어민주당은 “카풀서비스 시행을 전제로 한 사회적 대화”를, 택시 노사 4개 단체는 “카풀서비스 중단을 전제로 한 사회적 대화”를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택시 노사 4개 단체는 이날 성명을 내고 “택시업계의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는 카카오의 불법 카풀서비스 중단이 전제돼야 한다”며 “택시업계의 대화 참여 여부는 국토부 손에 달렸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국토부는 불법 카풀영업을 금지하고 카카오는 택시와 상생을 운운하기 전에 카풀서비스를 먼저 중단하라”며 “택시 생존권 보장에 청와대가 적극 나설 것을 촉구하며, 우리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대규모 결의대회 등을 통해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