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사라진 ‘노동’

기사승인 2019.01.11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지난해 기자회견에서는 노동정책 관련 단어 다수 언급 … 올해는 '혁신·포용·성장'으로 대체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노동정책에 관해 언급을 삼갔다. 기자 질문에 답변하는 정도에 그쳤다. 지난해 신년 기자회견과 달라진 모습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문에서도 '경제'와 '일자리'를 반복해 강조한 반면 '노동(자)'은 한 번, '근로'는 두 번만 언급했다. '소득주도 성장'과 '최저임금'은 각각 한 번만 사용했다. 그나마 최저임금 용어는 "최저임금 인상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자영업자 대책을 강화하겠다"는 대목에 쓰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신년 기자회견 기자회견문에서 '노동(자)'라는 단어를 9번이나 썼다. '근로'라는 표현은 사용하지 않았다. 당시 '소득주도 성장'은 한 번, '최저임금'은 두 번 활용했다. 최저임금과 관련해서는 "최저임금 인상은 우리 경제의 체질을 바꾸는 의미 있는 결정"이라며 "소득주도 성장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기자회견문에서는 노동시간단축·사회적 대타협·노사·노사정 대화·비정규직 정규직화·재벌개혁·상생·저임금·격차·청년일자리 같은 노동정책 관련 단어가 주요하게 올랐다. 하지만 올해는 이런 단어가 단 한 차례도 언급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올해 신년 기자회견에서 “고용지표가 나쁜 부분이 아픈 대목”이라며 “최저임금 인상에 그 혐의를 두는데 그 효과가 일부 있었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하기까지 했다.

지난해 기자회견문에 한 번도 쓰지 않은 단어인 ‘포용’은 올해 기자회견문에 9번 사용했다. 지난해 9번 언급한 '혁신'은 올해 21번이나 썼다. '성장'은 지난해 5번 언급했지만 올해는 무려 29번이나 활용했다. 올해는 해당 단어들이 ‘혁신적 성장’ ‘포용적 성장’ ‘혁신적 포용국가’로 등장했다는 특징이 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