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재인 정부 ‘광주형 일자리’ 확산 팔 걷어붙여

기사승인 2019.02.11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정태호 일자리수석 “상반기 1~2곳 추가 기대” … 문 대통령 “다른 지역 추진시 적극 지원”

   
▲ 연윤정 기자
문재인 정부가 광주형 일자리(상생형 지역일자리) 확산을 위해 팔을 걷어붙이고 나섰다.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은 지난 8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추가적인 광주형 일자리가) 올해 상반기에 최소한 1~2곳에서 급물살을 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수석은 “(지난달 31일 협약식을 맺은 뒤) 많은 사람들이 ‘다른 지역은 어디냐’고 묻는다”며 “군산·구미·대구 등 지역에서 구체적인 계획이 있는 것 같다”고 소개했다.

그는 “정부에서도 광주형 일자리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며 “산업통상자원부가 상생형 지역일자리 개념으로 법적인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산자부는 이달 말쯤 이런 내용의 정책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형 일자리를 확산하려면 지역에 맞는 산업을 찾아내야 한다. 정 수석은 이와 관련해 “산업적으로는 결국 지역의 미래와 경제적 비전이 연결되는 사안”이라며 “지역과 기업 간 연고가 있어야 자연스레 연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자치단체장들을 만나 보면 첨단미래형 산업에 관심이 많다”며 “자치단체가 산업을 선택하고 그런 방향의 기업과 접촉해 구체적인 협상을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광주형 일자리의 경우 올해 상반기에 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다. 정 수석은 “법인 설립에 필요한 주주 구성을 위해 전략적 투자자를 모집할 방침”이라며 “법인 설립 뒤에는 공장 건설에 들어가고 늦어도 2021년부터 자동차 생산·판매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민주노총과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기아자동차지부는 광주형 일자리가 노동 3권을 부정하고 전체 자동차산업 위기로 이어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정 수석은 이에 대해 “협정서에서 노동자 권리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고 하면서 그 문제를 해결했다”며 “경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생산하기로 한 것은 차종 선택시 전체 자동차시장 수요가 승용차에서 SUV로 전환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같은날 정오 청와대에서 열린 전국 시장·군수·구청장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어느 지역이든 노사민정 합의하에 광주형 일자리 같은 사업을 추진한다면 그 성공을 위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