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또다시 불거진 KT 불법파견 의혹

기사승인 2019.02.15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KT새노조·KTS노조 KT에 위탁회사 직원 직접고용 요구 … 노동부에 불법파견 진정

KT가 주요 업무를 자회사에 위탁하면서 불법파견 노동자를 양산하고 있다는 의혹이 나왔다. 인터넷전화 개통이나 콜센터 상담업무를 도급회사에 넘기고도 본사가 직접 업무지시를 하거나 근태관리를 했다는 주장이다.

KT새노조(위원장 오주헌)와 KTS노조(위원장 김신재)는 14일 오전 서울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T는 무분별한 외주화와 저임금 노동착취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두 노조에 따르면 KT는 전화 개통이나 상품 수리업무, 통신상품 판매업무를 계열사에 위탁했다. 계열사 케이티서비스남부·케이티서비스북부가 전화·인터넷·IPTV 설치와 수리업무를 맡고 있다. KTcs는 콜센터업무를 한다. 대형마트에서 KT 상품을 상담·판매하는 업무도 한다. 인력파견회사 직원이 KT 본사 사무실로 출근해 파견이 가능한 직무가 아닌 회계·예산처리 업무를 한 사례도 있다.

오주헌 위원장은 "통신업은 본사가 직접 설비와 정보를 관리하는 구조를 갖고 있고 본사 직원들은 계열사 직원들에게 상시적으로 업무지시를 하고 있다"며 "KT 본사가 계열사 노동자들의 실적을 관리하거나 휴무일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신재 위원장은 "노조 파악으로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2년 동안 케이티서비스남부·북부에서만 9명이 산업재해 사고를 당했고 6명이 사망했다"며 "본사 직원 지시를 받으며 위험한 업무를 도맡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KT 경영진의 노동비용 절감 경영방침으로 인해 KT와 KT 계열사 곳곳에서 다양한 형태의 불법파견이 이뤄지고 있다"며 "황창규 KT 회장은 불법파견을 사과하고, 고용노동부는 불법파견 의혹을 특별근로감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두 노조는 기자회견 뒤 서울 광화문 KT 사옥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불법파견 노동자 직접고용을 요구했다.

KT새노조는 KTcs 불법파견 의혹 사건과 관련해 지난해 11월 노동부에 진정을 냈다. 파견업체와 케이티서비스남부·북부 불법파견 의혹과 관련해서도 각각 13일과 이날 진정을 제기했다.

KT측은 "불법파견은 일부에서 제기하는 주장일 뿐 사실이 아니다"며 "KT는 관련법규를 준수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set_new_S1N12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