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전력 노사, 고객센터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해법 찾을까

기사승인 2019.02.18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노동자들 '직접고용' 요구 다음달까지 릴레이 궐기대회 … 노사 조만간 교섭 재개

   
▲ 전력노조 한전고객센터지부(위원장 곽현희)는 지난 1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자회사 설립 음모 분쇄를 위한 궐기대회’를 열고 직접고용 정규직 전환을 요구했다.<제정남 기자>
한국전력공사와 공사 고객센터 비정규직이 정규직 전환 해법을 찾기 위해 대화를 재개한다. 공개채용을 통한 선별 전환 또는 자회사 전적 두 가지 제안을 한 한전측과 직접고용을 요구하는 노동자들이 접점을 찾을지 주목된다.

전력노조 한전고객센터지부(위원장 곽현희)는 지난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자회사 설립 음모 분쇄를 위한 궐기대회'를 열고 "한전은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무를 수행하고 공공성 회복을 위해 외주용역 비정규직을 직접고용하라"고 촉구했다.

지부에 따르면 한전은 2006년부터 상담업무를 외주화하기 시작했다. 한전 정규직에서 용역회사 직원이 된 고객센터 노동자들은 용역업체가 바뀌는 2년마다 고용불안에 시달린다. 지난달 말 기준 전국 고객센터에서 일하는 비정규직은 927명이다. 정부의 정규직 전환정책에 따라 지난해부터 정규직 전환 논의를 시작했지만 노사 이견이 크다. 한전측은 공채를 실시하는 방법과 자회사를 설립해 전적하는 방안 두 가지를 제시했다. 지부가 거부하면서 지난달 중순부터 논의가 중단됐다.

지부 관계자는 "공채를 하면 직원 중 탈락자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절대 수용할 수 없는 제안"이라며 "자회사 방식에 대해서도 전체 상담사들 고용이 승계되는지 여부와 근로조건이 어떻게 바뀌는지에 대해 한전측이 아무런 구상을 내놓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지부는 지난 9일부터 시작한 한전 규탄 궐기대회를 다음달 9일까지 주말마다 열 방침이다. 한전측은 지부가 대화를 중단하고 거리로 나서자 최근 다시 교섭을 제안했다. 이르면 이번주 정규직 전환 방식 해법을 놓고 원청과 간접고용 비정규직 상담사들이 마주 앉을 전망이다.

곽현희 위원장은 "간접고용 비정규직으로 전락한 상담사들은 최저임금을 받으며 한전을 위해 희생을 감수했다"며 "한전은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공공부문의 모범 사용자로 거듭나기 위해 고객센터 비정규직을 직접고용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지부 조합원들은 결의대회 후 청와대까지 행진했다. 전국에서 모인 조합원 200여명이 함께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