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임금이 적으니…" 조선업황 회복에도 현장은 구인난

기사승인 2019.03.15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정부 특별고용지원 ‘인력수급 불일치 해소, 신규인력 유입’ 초점

정부가 조선업황 호전에 따라 특별고용지원업종에 인력수급 불일치 해소와 신규인력 유입을 지원한다.

고용노동부는 1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로얄호텔에서 2019년 1차 고용정책심의회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인력수급 현황 및 지원방안’을 결정했다.

정부는 2016년 6월 조선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한 뒤 세 차례에 걸쳐 기간을 연장했다. 조선업 특별고용지원은 올해 6월 끝난다.

정부는 조선업이 지난해부터 뚜렷한 수주 회복세를 보이고, 올해는 그동안 수주한 물량 건조가 본격화하면서 생산량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조선업 고용인원도 차츰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9월부터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감소세에서 증가세로 전환했다. 거제·목포·영암을 포함해 일부 지역에서는 선박 건조량이 급증하고 있다. 협력업체를 중심으로 인력수요가 증가하는데도 인력부족을 호소하고 있다는 것이 노동부 설명이다.

업체들이 불황기에 저가수주를 하면서 임금인상 여력이 부족한데, 기존 조선업 실직자들은 근무강도나 임금격차 문제로 복귀에 부정적이기 때문이다. 청년층은 조선업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로 취업을 꺼린다.

정부는 인력수급 미스매치를 해소하기 위해 맞춤형 채용지원을 강화할 방침이다. 조선업 밀집지역에서 대규모 취업박람회를 개최한다. 거제지역에는 이주자 대상 전담상담창구를 운영하면서 인건비·주거비 지원을 포함해 각종 지원제도를 홍보한다.

조선업 희망센터 지원대상은 조선업 퇴직자에서 지역 구직자로 확대한다. 조선업 채용예정자 훈련을 활성화하기 위해 사업주단체가 중소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교육훈련을 하면 시설비·장비비를 지원한다.

조선업 양성훈련에 참가하는 훈련생에게 주는 훈련수당은 월 20만원에서 40만원으로 인상한다.

지역 노사정이 참여하는 지역·산업 고용전략 네트워크도 만든다. 고용동향 모니터링·업계 의견수렴·일자리 발굴을 시행한다. 건설업같이 다른 지역 유관산업에서 실직할 것으로 보이는 인력을 조선업에 연결하는 사업도 추진한다.

이재갑 장관은 고용정책심의회에서 “최근 선박건조가 활발한 거제·영암지역 현장을 조사하고 협력업체·실직자 의견을 수렴해 지원방안을 마련했다”며 “조선업 회복세에 맞춰 일자리가 증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