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서비스연맹 경총 앞 결의대회

기사승인 2019.03.20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ILO 핵심협약 비준·노조할 권리 보장 요구

   
▲ 서비스연맹 조합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국경총 앞에서 열린 노동개악 저지 총력투쟁대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정기훈 기자>
노동계가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노사관계 제도·관행 개선위원회에서 파업시 대체근로 허용·부당노동행위 처벌 삭제 등을 요구하는 재계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고 있다.

서비스연맹은 19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국경총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공짜야근을 합법화하는 탄력적 근로시간제 단위기간 확대를 저지하고 모든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를 쟁취하기 위해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ILO 핵심협약 비준 문제를 논의 중인 경사노위 노사관계 제도·관행 개선위는 경총을 포함한 재계 반발로 논의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경총이 파업시 직장점거를 금지하고 단체협약 유효기간 연장을 요구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노동계가 반발하고 있다.

연맹은 결의문에서 "탄력근로제 확대는 물론 저임금 구조를 고착화하는 최저임금 결정구조 이원화 등 노동자의 일방적인 희생만 강요하는 정책이 추진되고 있다"며 "경총을 위시한 재벌과 정권의 기득권 동맹을 박살 내고 모든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를 쟁취하기 위해 투쟁하겠다"고 선언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