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김용균 묘역 앞에서 외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관철"

기사승인 2019.04.29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민주노총 산재사망노동자 추모의 날 기념 기자회견 … 김용균 추모 조형물 설치

   
▲ 민주노총과 중대재해기업처벌법제정연대, 김용균시민대책위는 28일 오전 경기도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요구하는 기자회견과 김용균 노동자 추모 조형물 제막식을 개최했다. <김용균시민대책위원회>
민주노총과 중대재해기업처벌법제정연대, 고 김용균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처벌 시민대책위원회가 김용균씨 묘역 앞에서 "노동자가 안전하게 일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4·28 세계 산재사망노동자 추모의 날을 맞아 정부와 국회에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28일 오전 경기도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요구하는 기자회견과 김용균 노동자 묘비·추모 조형물 제막식을 연이어 개최했다.

김용균씨 묘역 앞에 선 이들은 "위험의 외주화를 근절시킬 때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30년 전 원인도 모르고 죽은 원진레이온 문송면, 지금도 진상규명이 되지 않은 세월호 참사 304명, 엄마 곁을 떠나간 고 김용균을 기억하겠다"며 "노동자를 추모하며 그 이름을 묘비에 새기는 일이 없도록 투쟁하자"고 말했다.

김용균시민대책위는 이날 고인을 추모하는 묘비·조형물 제막식을 했다. 태안 화력발전소 안에서 자전거를 타고 달리던 모습을 형상화했다. 예술작가들이 고인의 동료가 촬영한 사진을 조형물로 만들었다. 묘비 문구(청년노동자 김용균)는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장이 썼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현행 산업안전보건법으로는 하청노동자의 안전한 일터를 만들기에 역부족"이라고 입을 모았다. 서울 구의역 19살 김군, 태안 화력발전소 24살 김용균과 같은 죽음이 반복되는 이유를 "산재가 발생해도 원청을 엄격하게 처벌하지 못하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이들은 "기업이 아무것도 하지 않아 발생하는 살인,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정부의 책임 방기, 이것이 우리나라 산재사망의 핵심이자 본질"이라며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정해 정부가 기업에 준 죽음의 면죄부를 끊고 노동자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