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버스노동자 쟁의행위 찬반투표 가결

기사승인 2019.05.10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서울 포함 9개 지역 자동차노련 조합원 3만2천여명 투표해 96.6% 찬성

버스노동자 쟁의행위 찬반투표가 96.6%의 압도적인 찬성률로 가결됐다.

자동차노련은 8~9일 경기도 광역버스 15개 사업장을 비롯해 서울·부산·대구·광주·울산·충남·전남·청주 등 9개 지역 193개 사업장에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했다. 해당 사업장 조합원 3만5천493명 중 3만2천322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3만1천218명(96.6%)이 찬성표를 던졌다.

경남 창원지역 시내버스 노동자들과 인천지역 버스노동자들도 조만간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하고 파업수순을 밟을 예정이다. 버스 노사가 각 지방노동위원회 쟁의조정이 마무리되는 14일까지 임금·단체협상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15일 전국 2만여대 버스가 동시에 멈추는 최악의 교통대란이 우려된다.

임금시효가 6월 말까지인 경기도 시내·시외버스와 경남·경북·전북·충북지역은 다음달 초 2차 동시 쟁의조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지난해 근로시간 특례업종에서 제외된 노선버스는 올해 7월 300인 이상 사업장부터 주 52시간(연장근로 12시간 포함) 상한제가 적용된다. 버스노동자들은 노동시간단축에 따른 월 80만에서 100만원에 이르는 임금감소분 대한 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연맹은 "중앙정부가 교통시설특별회계에 버스계정을 신설해 재정을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국토교통부는 지방자치단체가 요금인상 등으로 대응하라는 입장이다. 김정렬 국토부 2차관은 이날 오후 전국 17개 시·도 부단체장을 불러 "현실적으로 정부와 지자체 재원만으로 모든 부담을 해소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파업을 막고 버스업계의 원활한 인력충원을 위해 그동안 동결했던 버스 요금을 현실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