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우정사업본부 특별근로감독 이번에는 이뤄질까

기사승인 2019.05.15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윤소하 의원·노동계 "장시간 노동·과로사 근절 노동부가 나서야"

   
▲ 공공운수노조 집배노조가 윤소하 정의당 의원과 함께 14일 국회 정론관에서 집배원의 잇따른 죽음과 관련해 우정사업본부를 규탄하고 정부에 특별근로감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과로사로 의심되는 집배원 죽음이 잇따르면서 우정사업본부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윤소하 정의당 의원과 공공운수노조는 14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배원 과로사를 막기 위해 고용노동부는 우정사업본부를 특별근로감독하라"고 촉구했다.

우정사업본부와 노조에 따르면 지난 12~13일 집배원 3명이 연이어 50대와 30대 집배원은 심정지로, 40대 집배원은 급성골수성 백혈병 진단을 받고 투병하다 목숨을 잃었다. 지난달에는 집배원 두 명이 심정지와 뇌출혈로 쓰러진 뒤 숨졌다.

노조는 과로사 유형으로 꼽히는 심정지와 뇌출혈 사망이 이어지는 것에 긴장하고 있다. 최승묵 전국집배노조 위원장은 "우정사업본부가 인력증원을 억제하며 노동시간을 줄이려다 보니 지난해에만 집배원 25명이 질병·사고 등으로 숨졌다"며 "노동시간을 줄이겠다며 올해 초과근무 예산을 절반 가량 줄였지만 집배원들은 이전에 하던 일을 그대로 하면서 무료노동을 하고 노동강도가 높아졌다"고 주장했다.

노동부가 집배원 과로사를 방치했다는 비판도 나왔다.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2017년 노조가 특별근로감독을 요구했지만 노동부는 감독 대신 일부지역 실태조사를 하는 것으로 면피했다"며 "장시간 노동 상황을 확인하고도 대책을 세우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윤소하 의원은 특별근로감독을 재차 주문했다. 윤 의원은 "2017년 기준 집배원 연간 노동시간이 2천745시간으로 같은해 우리나라 평균(2천52시간)보다 압도적으로 길다"며 "충격적인 장시간 노동을 멈추고 과로로 인한 죽음이 없도록 노동부는 사고원인을 파악해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우정사업본부 다수 노조인 우정노조는 인력충원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전면파업을 한다는 계획이다. 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우정사업본부는 인력충원은커녕 집배원에게 고통분담을 강요하고, 죽어 가는 동료를 살리고자 하는 간절한 외침을 짓밟고 있다"며 "과로사 근절을 위한 2천명 인력충원과 토요배달을 폐지하지 않으면 사상 첫 전면파업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3일 숨진 채 발견된 이아무개(34)씨는 정규직 전환을 앞두고 사망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고인은 2016년 2월 무기계약직인 상시계약집배원으로 우체국에서 일을 시작했다. 지난해 정규직 집배원 채용에 응시해 고배를 마셨지만 올해 7월 정규직 전환 정책에 따라 정규직 전환을 앞두고 있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