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우정사업본부, 토요택배 중단 없었던 일로?

기사승인 2019.05.15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우정노조 "경영위기 책임전가 우정사업본부장 퇴진하라"

우정사업본부가 7월1일부터 택배배달을 위한 토요일 근무를 없애고 완전한 주 5일제를 시행하기로 한 노사합의를 저버려 노조가 반발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와 우정노조는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긴급노사협의회를 열었다. 이날 우정사업본부는 집배인력 효율화 방안을 제시했다. 노조는 "효율화가 아니라 지금도 장시간·중노동에 시달리는 집배원의 업무부담만 증가시키는 방안"이라고 비판했다.

우정사업본부 노사는 지난해 10월 연간 2천745시간의 노동시간을 줄이기 위해 2020년까지 집배원을 2천명 증원하고 토요일 배달업무를 중단하는 집배원 노동조건 개선안에 합의했다. 그런데 통상우편물 감소로 지난해 적자가 1천억원을 넘어서는 등 우편사업 적자 폭이 커지자 사측이 태도를 바꿨다. 이날 공개한 '집배인력 효율화 방안'은 △통상우편물 배달과 택배(등기소포) 배달 이원화 △토요일 근무시 대체휴무 사용 △토요일 전일근무제 시행 △통상우편물 격일 배달로 전환하고 발생하는 예비인력을 택배배달에 투입 등의 내용이 담겼다. 사실상 토요배달을 유지하겠다는 것이다. 사측은 또 올해 1천명, 내년까지 2천명을 증원하기로 했던 인력충원 방안에 대해서는 아예 계획조차 밝히지 않았다.

노조는 "우정사업본부가 경영위기라는 이유로 집배원에게 고통분담을 강요하고 있다"며 "현장에서 손사래 치는 사업을 무리하게 강행하며 적자를 키운 경영진이 눈앞에서 죽어가는 집배원을 살리고자 하는 노동자들의 간절한 외침을 무참히 짓밟아 현장 분노가 들끓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노조는 지방본부·직할본부 대표자회의를 열어 투쟁체제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노조는 성명에서 "우정사업 역사상 최초로 전면파업을 불사할 것"이라며 인력 2천명 증원 합의 이행과 토요배달 폐지·우정사업본부장 퇴진을 촉구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