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노동이사제 가능할까? 포스코 노사 임단협 '눈길'

기사승인 2019.05.24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노조 "노동이사제 도입·경영평가 성과배분제 개선" 요구

포스코 노사가 교섭 테이블에 앉는다.

23일 포스코노조(위원장 김인철)에 따르면 포항 포스코 본사에서 24일 오전 11시 1차 본교섭이 열린다. 노조는 올해 임금·단체협상 목표를 '상생과 참여의 노사문화 조성'과 '노동조건 향상'으로 설정했다.

25개 요구안을 제출할 예정인데 노동이사제 도입이 눈에 띈다. 사측은 노동이사제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올해 3월 열린 포스코 주주총회에서 최정우 회장은 "법적근거가 없다"는 이유로 반대했다. 그는 "정부에서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공공기관운영법) 개정을 통해 노동이사제를 도입하려 하지만 다양한 이해관계자 논의가 필요해 현재까지 법적 근거가 마련되지 않았다"며 "노동이사제 도입을 위해서는 노동이사제 자격요건과 선임절차 등 명확한 법적 근거가 마련돼야 하고 그 이후 도입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노조는 노동이사제 도입과 함께 1년에 네 차례 지급하는 경영평가 성과배분제 개선과 만 60세로 규정한 정년연장, 임금피크 및 호봉정지 폐지를 주요 요구안으로 제시한다. 400% 정기상여금의 통상임금 산입도 추진한다.

김인철 위원장은 "30년 만에 제대로 된 임단협을 앞두고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회사의 일방적이고 독선적인 경영 횡포를 막고 노동존중 포스코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노조는 24일 오전 포항제철소 1문과 광양제철소 복지센터 앞에서 임단투 출정식을 한다.

한편 포스코노조는 1990년 7월 설립됐다. 조합원이 2만여명에 달했다. 이후 회사의 노조탄압으로 조합원이 9명으로 줄면서 사실상 유령노조가 됐다가 지난해 노조설립 바람을 타고 재건에 성공했다. 포스코노조는 지난해 말 금속노조 포스코지회와 교섭대표노조 지위를 다툰 끝에 경북지방노동위원회에서 교섭대표노조로 인정받았다. 조합원은 6천500여명이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