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1세기판 노동의 소외] 이마트 무인계산대 확대 사회 갈등으로 번지나

기사승인 2019.06.14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장애인·노인 '마트이용권 박탈' 논란 … 계산원 구조조정 우려도

   
▲ 마트산업노조는 13일 오전 서울 도봉구 이마트 창동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세계 이마트는 무인계산대 확대를 중단하고 일반계산대를 정상운영하라”고 촉구했다. <마트산업노조>
이마트의 무인계산대 확대 정책이 사회 갈등으로 비화하고 있다. 노조는 계산원 일자리를 빼앗아 가는 구조조정으로 본다. 또 무인계산 시스템에 접근하거나 적응하기 힘든 장애인·노인층이 대형마트 이용권리를 박탈당하고 있다고 비판한다. 자본주의 초기에 우려가 제기됐던 사람(노동)이 기계에 종속되는 소외 현상이 21세기에 재현되고 있다는 분석까지 나온다.

마트산업노조는 13일 오전 서울 도봉구 이마트 창동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세계 이마트는 무인계산대 확대를 중단하고 일반계산대를 정상운영하라"고 촉구했다.

노조에 따르면 이마트는 전국 142개 점포 중 60곳에 무인계산대를 설치·운영 중이다. 이마트 창동점은 이날 재개점했다. 전체 18개 계산대 중 16개가 무인계산대다. 일반계산대는 2곳만 운영한다.

노동계는 "계산원 0명으로 마트를 운영하려는 것"이라고 우려한다. 무인계산대 확대는 계산원 고용불안을 불러오고 있다. 이마트는 "줄인 계산원을 다른 부서나 점포에 재배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조는 이와 관련해 "다른 지역 점포로 장거리 배치되거나, 일자리가 줄어들기 때문에 종국에는 해고될 수밖에 없다"며 "이마트는 상당수 점포에 무인계산대를 운영하면서 고객들이 혼자 계산하는 법을 습득하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정 시간이 지나면 무인계산대 도입이 본격화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마트 접근·이용 문턱이 높아질 것이라는 지적은 일리 있어 보인다. 배재현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활동가와 고현종 노년유니온 사무처장은 "무인계산대 확대는 계산원 업무를 고객에게 전가하고 노인 등 디지털소외계층과 장애인의 마트 접근을 제약하는 조치"라고 입을 모았다.

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무인계산대는 계산원을 줄여 인건비를 남기겠다는 것에 불과하다"며 "노동자 일자리를 줄이고 고객의 마트 이용권리를 박탈하는 무인계산대 확대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마트측은 "1인가구와 2인가구 증가에 따른 소규모 소비, 비대면거래를 선호하는 분위기를 반영하고 소비자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무인계산대를 도입했다"며 "인력을 재배치하고 있으며 계산원 구조조정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