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재인 대통령, 검찰총장 후보자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지명

기사승인 2019.06.18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청와대 “검찰개혁과 조직쇄신 완수 적임자” … 2013년 국정원 댓글수사 외압 폭로

   
▲ 연합뉴스 캡처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총장 후보자로 윤석열(59·사진)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오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박상기 법무부 장관 제청을 받아 윤 지검장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했다”고 밝혔다.

전날 북유럽 3국 순방에서 귀국한 문 대통령은 이날 연차를 사용한 가운데 박 장관의 검찰총장 임명 제청건을 보고받고 이같이 결정했다.

윤 후보자는 사법고시 33회, 사법연수원 23기 출신이다. 대검 중앙수사부 과장·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여주지청장·대전고검 검사를 거쳤다. 2013년 국가정보원 댓글 특별수사팀장 당시 윗선의 외압 사실을 폭로해 좌천성 인사를 당했다. 그때 그는 “나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고 발언해 눈길을 모았다.

고민정 대변인은 “윤 후보자는 검사로 재직하면서 부정부패를 척결했고 권력의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여 줬다”며 “서울중앙지검장으로서 국정농단과 적폐청산 수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검찰 내부뿐만 아니라 국민의 두터운 신망을 받았다”고 지명 사유를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윤 후보자가 우리 사회에 남은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를 뿌리 뽑고 시대적 사명인 검찰개혁과 조직쇄신 과제를 훌륭하게 완수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국무회의에서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제청안이 의결되면 국회에 인사청문요청서를 송부할 예정이다.

정치권 입장은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에서 “윤 후보자는 검찰개혁을 원하는 국민적 요구를 반영한 인사”라고 환영했다. 민주평화당은 “윤 후보자가 지휘하는 검찰이 검찰개혁은 물론 지속적인 사회개혁 추진체가 돼 주길 바란다”고 논평했다. 정의당은 “차기 검찰총장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무소불위 권력을 스스로 내려놓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과 수사의 독립성은 날 샌 지 오래”라고 평가했다. 바른미래당은 “전형적인 코드인사로 검찰 ‘종속’을 선언한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