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폭발 사망사고 한 달 만에 불꽃·검은연기 솟은 광양제철소

기사승인 2019.07.02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포스코 광양제철소 가스분출, 지역주민·노동지청 가슴 쓸어내려

지난달 폭발사고로 하청노동자 한 명이 숨졌던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 사망사고 한 달 만에 가스분출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오전 9시11분께 전남 광양시 태인동 포스코 광양제철소 1코크스 공장 굴뚝으로 불꽃과 함께 다량의 검은 연기가 치솟았다. 한때 폭발이나 화재사고로 알려졌지만 정전 때문에 가스가 나온 것으로 조사됐다.

현장조사를 한 고용노동부 광주지방고용노동청 여수지청에 따르면 공장 변전소 차단기 교체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직원 실수로 정전이 됐다. 정전으로 코크스로가 멈추면 가스가 외부로 빠져나가지 못해 폭발 위험이 있다. 폭발을 막기 위해 자동으로 가스가 분출되는데 이 과정에서 불완전하게 연소한 가스가 공장 굴뚝을 통해 나가게 된다. 이 때문에 공장 굴뚝에서 검은연기가 나왔다는 것이 여수지청쪽 설명이다.

인명피해가 나지는 않았지만 가스분출로 주변 주민들은 물론 여수지청도 긴장했다. 지난달 1일 광양제철소 니켈 추출설비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일어나 하청노동자 한 명이 숨지고 정규직 한 명이 다쳤기 때문이다. 여수지청은 같은달 17~27일 산업안전감독을 실시한 결과 455건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사항을 적발했다. 이 중 221건을 사법처리하고 과태료 1억2천100만원을 부과했다.

장영조 여수지청장은 “얼마 전에 폭발 사망사고가 있었기 때문에 곧바로 현장조사를 했는데 인명피해가 없어 천만다행”이라고 밝혔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