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사람이 있다

기사승인 2019.07.08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정기훈 기자
대량생산, 저비용, 고효율은 자본의 말이었다. 오랜 주문이었다. 대량해고, 고비용, 저효율 따위는 노동자를 향한 말이었다. 여전한 저주다. 해고는 죽음이라고 언젠가 잘린 사람들이 말했는데, 그건 연이은 죽음 끝에 뻔한 말이 되고 말았다. 낡은 노조 조끼엔 향냄새가 뱄다. 일터로 돌아가는 데 큰 대가를 치러야 했다. 근로기준법의 시대는 저물어 가고 있다고 1야당 원내대표가 국회 본회의장 발언대 붉은 배경 앞에서 읊었다. 노동자유계약법을 공언했다. 근로기준법을 지키라고, 2019년의 노동자가 붉은색 머리띠 두르고 거리에서 외친다. 노조할 권리 보장을 구호로 삼는다. 과로사, 추락사한 동료의 영정 앞에서 운다. 구호 뒤에 사람이 있다. 해고된 비정규 노동자가 손 뻗어 밀고 행진한다. 찌글찌글 현수막이 운다. 지글지글 아지랑이 오르는 고속도로 큰 문 위에 잘린 사람들이 올라 버틴다. 목이 쉬어 간다.

정기훈 photo@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