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금융권 노사 산별교섭 3개월 만에 결렬

기사승인 2019.07.09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노조 중노위에 쟁의조정 신청 … 노사 '저임금직군 처우개선' 충돌

금융노조가 산별중앙교섭 결렬을 선언하고 쟁의절차에 돌입했다.

노조는 8일 중앙노동위원회에 쟁의조정을 신청했다. 노조와 금융산업사용자협의회는 전날 오후 4차 대표단교섭을 했다. 4월 이후 교섭만 20차례가 넘었다. 사용자협의회는 임금 1.1% 인상을 제시했다. 한국은행이 올해 4월 전망한 소비자물가상승률과 같은 수치다. 노조는 임금 4.4% 인상과 저임금직군 임금을 정규직의 80% 수준으로 올리라고 요구했다. 현재 55% 정도다. 사용자협의회는 노조의 저임금직군 처우개선 요구와 관련해 수치 제시를 거부했다. 자신들이 내놓은 임금인상분 내에서 직급·직군별 차등인상을 하자고 주장했다.

노사는 임금피크제도 절충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는 임금피크제 적용 기간 임금 평균을 임금피크 진입 전 임금의 70% 이상으로 인상하라고 요구했다. 지금은 70%에서 매년 줄어드는 구조다.

사용자협의회는 지난해 교섭에서 임금피크 진입시기를 늦추기로 한 만큼 추가적인 요구는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중앙노사위원회 안건으로 노조가 요구한 △목표 초과달성시 파견·용역노동자에게 성과 배분(사내근로복지기금 활용) △정년연장 TF 구성 △노동이사제 도입에 대해서도 반대의사를 보였다.

노조는 사용자협의회가 수정안을 내놓으면 임금인상 요구 수치를 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사용자협의회가 이를 거부하자 자정을 넘겨 교섭결렬을 선언했다. 노조는 이날 지부대표자회의를 열어 향후 계획을 논의했다.

노조 관계자는 “지부 대표자들이 ‘사용자협의회가 중앙노동위 쟁의조정 절차만 바라보는 불성실한 태도로 일관했다’고 한목소리를 냈다”며 “쟁의조정 절차를 밟아 가며 지부별 순회집회와 8월 말 대규모 집회를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용자협의회는 입장문을 통해 “은행권의 수익성 지표가 금융위기 이전으로 회복되지 못하고 있어 높은 수준의 임금인상은 어려운 상황”이라며 “각 기관별로 저임금직군의 업무 특성과 제도가 상이한 만큼 일괄적으로 수치를 적용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주장했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