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2020년 원내교섭단체로 돌아오겠다”

기사승인 2019.07.12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이정미 정의당 대표 퇴임 기자회견 … 더불어민주당에 선거제 개혁 촉구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퇴임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정기훈 기자>

“이제 더 이상 선거 패배주의는 없습니다. 정의당은 성장판이 닫히지 않은, 가능성의 정당입니다. 반드시 2020년 원내교섭단체가 돼 돌아오겠습니다. 총선승리와 진보정치의 미래를 위해 지역에서 반드시 승리해 돌아오겠습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열었다. 그는 당대표로서 활동한 지난 2년을 회고하며 진보정치의 미래를 제시했다. 이 대표는 “지난 2년 동안 정의당은 공동원내교섭단체 구성으로 국회 특수활동비를 폐지하고 진보정당 역사상 첫 상임위원장을 배출했다”며 “지방선거에서 10%에 가까운 득표를 하며 11개 지역에 광역의원을 배출하고, 정당지지율 두 자릿수를 넘겼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제도 개혁을 위한 단식농성을 시작으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결국 성사시켰던 일, 창원성산 재보궐선거를 승리로 이끌었던 일, 그 길목마다 당원들의 피땀 어린 노력과 국민의 성원으로 정의당을 차곡차곡 성장시켜 왔다”며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가장 의미 있는 일로 정의당 내 패배주의 극복을 꼽았다. 그는 “선거 때만 되면 찾아오던 정의당 내부의 패배주의가 상당 부분 사라졌다”며 “창당 이후 고된 시간을 보내면서 ‘과연 이번 선거에서 우리는 나아질 수 있을까’ 하는 예단이 많았는데 도전을 피하지 않았던 우리에게 이제 패배주의는 더 이상 정의당의 고민이 아니게 됐다”고 말했다.

내년 총선에서 인천 연수을 출마를 준비 중인 그는 당선 가능성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100%”라고 답했다. 이 대표는 “심상정·노회찬으로 대표되는 진보정치가 재선 국회의원을 반드시 만들어야 지속가능성과 확장가능성을 가질 수 있다”며 “꼭 승리의 기쁨을 안겨 드리겠다”고 전했다.

그는 선거제 개혁 완수를 당부했다. 더불어민주당에는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장을 조속히 선출해 다음달 말까지 선거제 개혁법안을 의결할 것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정개특위를 제대로 굴리지 못하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선거제 개혁이란 두 마리 토끼를 다 잃게 된다”며 “20대 국회는 철저한 빈손 국회·촛불개혁에 반하는 국회로 남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은영 ley1419@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