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일본제품 불매운동 “현재 참여” 48.0% → “향후 참여” 66.8%

기사승인 2019.07.12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자유한국당 지지층·60대 이상 제외 전 계층 호응 … 김현종 2차장 일본수출 규제 한미 간 협의

우리나라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해 국민 절반이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참여하겠다는 국민이 10명 중 7명이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0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11일 공개했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현재 참여하고 있다”는 응답은 48.0%로 집계됐다. “현재 참여하지 않고 있다”는 의견은 비슷한 수준인 45.6%였다. 하지만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가 장기화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향후에 참여할 것”이라는 답변이 66.8%로 크게 높아졌다. “향후에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는 대답은 26.8%로 조사됐다.

현재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참여하고 있다는 응답은 더불어민주당(65.5%)과 정의당(58.5%) 지지층, 진보층(62.2%), 광주·전라(54.8%)와 부산·울산·경남(49.5%), 여성(49.2%), 30대(57.2%)와 40대(56.4%), 20대(54.2%), 50대(51.2%)에서 다수였다.

반면 현재 불참하고 있다는 응답은 자유한국당(67.0%)과 무당층(50.1%), 보수층(56.3%), 서울(49.9%)과 대구·경북(47.3%), 60대 이상(56.0%)에서 많았다.

향후 참여 의향에서는 자유한국당 지지층(향후 참여 44.5% vs 향후 불참 45.9%)과 60대 이상(44.8% vs 40.2%)을 제외한 모든 정당 지지층·이념성향·지역·연령·성별에서 대다수이거나 절반을 넘었다. 더불어민주당(향후 참여 83.2%)과 정의당(76.8%) 지지층, 진보층(80.6%), 여성(70.0%), 40대(76.3%)와 20대(76.1%), 50대(73.2%), 30대(72.3%)에서 70%를 넘겼다. 이번 조사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한편 정부는 발 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한미 간 협의를 위해 미국을 찾았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차장이 미국 방문을 통해) 일본 수출규제를 포함한 한미 간 현안을 협의할 예정으로 안다”며 “(방미 논의 내용은) 결과물이 나와야 말할 수 있다”고 전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