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전산업개발노조 "한전 지분매각 시도 중단하라"

기사승인 2019.07.12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한전, 한전산업개발 지분 전량매각 공시 …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 논의에 '불똥'

한국전력공사가 한전산업개발 보유지분 매각을 추진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한전산업개발노조와 한국전력에 따르면 한전은 보유 중인 한전산업개발 지분 29% 전량을 '매각 가능 물량'으로 분류해 공시했다. 올해 4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제출한 회계결산 보고서에 이 같은 자회사 지분매각 계획이 포함됐다. 한전이 한전산업개발 등 자회사 지분을 매각하면 1천억원이 넘는 현금을 확보할 수 있다. 최근 경영적자를 메우려는 시도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는 배경이다. 한전은 "정부의 공기업 민영화 정책에 따라 2009년부터 매년 같은 내용의 공시를 하고 있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문제는 한전산업개발이 한전 또는 발전 5사가 100% 지분을 갖는 방식으로 공공기관 전환을 모색하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해 말 태안 화력발전소에서 김용균씨가 산업재해로 사망한 뒤 당정은 한전산업개발이 속한 발전소 연료·환경설비 운전 분야에 통합 노·사·전 협의체를 구성해 공공기관으로 정규직 전환을 조속히 매듭짓겠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세 차례 통합 노·사·전 협의체 본회의가 열렸다. 노·사·전 협의체는 한전산업개발을 △한전이 100% 지분을 가진 자회사를 설립하는 방안 △5개 발전 자회사가 20%씩 출자해 만드는 발전사 자회사 방안 △한전 또는 발전 5사가 한전산업개발 지분을 추가 매입해 공공기관이 50% 이상 지분을 보유한 자회사를 설립하는 방안 등 세 가지를 검토하고 있다. 그런데 한전이 한전산업개발 지분을 전량 매각해 버리면 이런 논의는 말짱 도루묵이 된다.

한전산업개발노조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2010년 12월 코스피 상장 이후 한전은 972억원 상당의 상장차익 등 엄청난 이익을 챙겼다"며 "단물을 다 빨아먹고 이제 와서 용역노동자 고용과 처우는 책임지지 않겠다는 처사에 심각한 우려와 분노를 느낀다"고 비판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set_C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