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재외공관 노동자 사상 첫 파업 하나

기사승인 2019.07.19  08:00:02

공유
default_news_ad2

- 노동평등노조 재외공관행정직지부-외교부 임금협상 결렬

재외공관 노동자들의 사상 첫 파업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노동평등노조 재외공관행정직지부가 “외교부와 임금교섭이 결렬됐다"며 “지난 17일 중앙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신청을 접수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부와 외교부는 3월부터 6차례 임금교섭을 했지만 기본급·복지수당 인상에 대한 이견으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세계 183개국 재외공관에서 일하는 행정직 노동자들은 지난해까지 사회보험에 가입돼 있지 않았다. 근로소득 원천징수도 이뤄지지 않았다. 지난해 노조를 만들고 외교부와 첫 단체협약을 체결해 올해 1월부터 4대 보험과 근로소득 원천징수가 실시됐다.

문제는 보험료 납부와 과세로 실질임금이 하락했다는 점이다. 지부는 임금보전을 위해 기본급 13% 인상을 요구했다. 외무공무원과 비교해 차별적인 주거보조비를 현실화하고 자녀학비수당을 신설해 달라고 제안했다. 지부 관계자는 "재외공관 행정직은 주거보조비로 1천달러에서 1천200달러를 받는데 뉴욕에서는 방 한 칸 구할 수 없는 액수"라며 "부동산시세를 매년 반영해 주거보조비를 책정하는 외무공무원 최하위 임차료의 70%로 현실화해 달라고 요구했지만 외교부가 거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섭에 참여한 외교부 재외공관담당관실은 예산부족을 이유로 임금동결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지부는 다음달 6일 만료되는 조정기간까지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파업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