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일본 수출규제 따른 ‘불확실성’ 관리 들어간 정부

기사승인 2019.08.06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문재인 대통령 “남북 경제협력으로 일본 우위 가능” … ‘불확실성 과장’ 언론보도 경계

   
▲ 청와대
정부가 국민과 기업을 향해 "일본의 잇단 수출규제 조치로 인해 흔들릴 필요가 없다"는 메시지를 잇따라 내놓았다. 국내 시장의 불안감과 불확실성을 증폭시키는 게 일본 의도라는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일본은 결코 우리 경제의 도약을 막을 수 없다”며 “경제강국으로 가기 위한 우리의 의지를 더 키워 주는 자극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 경제협력에 주목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 경제가 우리보다 우위에 있는 것은 경제규모와 내수시장”이라며 “남북 경제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된다면 우리는 단숨에 일본의 우위를 따라잡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대한민국은 도덕적 우위를 바탕으로 성숙한 민주주의 위에 평화국가와 문화강국의 위상을 드높이고, 경제강국으로서 새로운 미래를 열어 나갈 것”이라며 “국민께서도 자부심과 자신감을 갖고 승리하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여는 데 함께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번 사태에 주요 기업과 상시 소통채널을 열어 협의하고 있다”며 “조만간 5대 그룹 기업인들을 만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실장은 “일본이 수출규제를 발표한 이후 한 달간 알려지지 않았을 뿐 5대 그룹 부회장들을 만났고 전화도 수시로 한다”며 “이게 정책실장의 일”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국내 시장 불확실성 제거에 힘을 기울이는 모양새다. 일본 수출규제 영향력이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불안감을 자극하는 것은 일본 정부가 원하는 의도라는 인식을 갖고 있다. 정부 고위관계자는 “(현 상황을 두고) 금융위기라는 식의 보도는 가짜뉴스”라며 “특정 품목·업종·기업에 관해서도 과장된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된) 1천200개(품목) 수도꼭지가 한꺼번에 잠길 수 있다는 보도는 명백한 오보”라고 강조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