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포스코 자회사 노조설립 '바람'

기사승인 2019.09.17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포스코휴먼스노조 설립 … 포스코 계열사 임원 차량 수행기사들 '처우개선' 요구

지난해 포스코 원청에 불어닥쳤던 노조 가입 바람이 자회사로 확산하고 있다.

16일 노동계에 따르면 포스코 자회사인 포스코휴먼스에 노조가 설립됐다. 포스코휴먼스는 포스코가 장애인·고령자에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만든 포스위드(자회사형 표준사업장)와 사회적기업인 포스에코하우징을 합병해 2013년 만든 회사다. 포스코가 지분 90%를 보유하고 있으며 직원수는 647명이다.

포스코휴먼스에 노조가 만들어진 배경에는 2017년 사건이 있다. 당시 포스코그룹의 부동산관리 용역업체 '포스메이트'는 운전기사 158명을 고용하고 포스코 14개 계열사에 도급 형태로 임원 차량 운행에 필요한 기사들을 파견했다. 서울지방고용노동청 서울강남지청은 포스코에 불법파견 판정을 하고 운전기사들을 직접고용하라고 명령했다. 그런데 현재 포스코에 직접고용된 운전기사는 당시 불법파견 판정을 받은 158명 중 단 2명뿐이다. 포스메이트 차량사업부는 지난해 포스코휴먼스 차량·IT지원실로 흡수됐고 이 과정에서 상당수가 희망퇴직을 선택했다.

황재필 포스코휴먼스노조 위원장은 "회사에서 노동부 시정명령에 따라 포스코에 직접고용을 요구하면 6개월 후 계약해지될 것이라고 지속적으로 압박해 상당수 직원들이 희망퇴직을 선택한 뒤 포스코휴먼스에 기간제로 재입사하는 수순을 밟았다"고 설명했다. 황 위원장은 "포스코휴먼스는 파견직들을 2년마다 다른 계열사에 보내는 방식으로 지금도 법망을 피해 가고 있다"며 "고용불안과 열악한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노조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포스코 계열사 스물여섯 곳 가운데 현재까지 노조가 설립된 곳은 포스코케미칼과 포스코에너지·포스코휴먼스 세 곳이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