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문재인 대통령 “애민정신과 민족정신, 미래 희망 한글에 담겨”

기사승인 2019.10.10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이낙연 총리 “70년 분단으로 남북 말 달라져” … 정치권 “막말정치 그만” “애민 안 보여”

   
문재인 대통령이 573돌 한글날인 9일 “한글을 창제한 세종대왕의 애민정신과 일제강점기 한글을 지켜 낸 독립운동가의 민족정신을 되새긴다”며 “우리 역사와 우리 것에 대한 소중함, 미래 희망이 한글에 담겨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 같은 메시지를 내놓았다. 그는 “일제강점기에는 한글을 지키는 것이 곧 독립운동이었고 (해방 뒤) 글을 깨친 힘으로 산업화와 민주화를 동시에 이끌 수 있었다”며 “국어학자들이 목숨으로 지킨 한글이 새로운 나라를 만드는 마중물이 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한글이 우리나라와 세계를 연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간도·연해주·중앙아시아·하와이를 비롯해 우리 민족이 터를 잡은 곳에서는 어디든지 학교부터 세워 한글을 가르쳤다”며 “지금도 전 세계 180개 세종학당에서 한글을 배우려는 열기가 뜨겁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같은날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한글날 경축식에서 70년간 분단으로 남북의 말이 달라지고 있다는 것을 우려했다. 이 총리는 “<겨레말 큰사전>을 남북이 함께 편찬하기로 2005년에 합의했지만 진행이 원활하지 않다”며 “불필요한 외국어 사용을 줄이고 전문용어도 쉬운 우리말로 바꿔 가면서 <겨레말 큰사전> 공동편찬을 위해 남북이 다시 마음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논평을 내고 “부끄럽게도 정치권에서 막말사태가 끊이지 않는다”며 “우리 말과 글을 어지럽히고 함부로 쓰는 정치인들의 모습이 실로 부끄럽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은 “573년 전 세종대왕이 강조한 통치자의 기본인 애민은 어디에서도 볼 수가 없다”며 “백성이 아닌 한 사람만 바라보는 대통령의 불통과 아집으로 서장의 길목에서 뒷걸음질 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은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을 본받아 국민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다”고 밝혔고, 민주평화당은 “사회경제적 약자들의 절망과 고통을 나눠서 지는 버팀목이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정의당은 “기득권 타파와 평등을 구현한 한글창제의 정신을 되새기겠다”고 강조했다.

연윤정 yjyo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