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한국노총 광주본부 광주형 일자리 참여 중단

기사승인 2019.10.14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광주글로벌모터스 노동이사제 도입 거절에 반발 … “완성차공장 관련 대화 불참”

광주형 일자리 사업이 다시 궤도를 이탈했다. 노동이사제 도입과 반노조 성향으로 알려진 박광식 이사 해촉을 요구했던 한국노총 광주지역본부(의장 윤종해)가 완성차 합작법인 ㈜광주글로벌모터스 사업 참여 중단을 결정했다.

13일 노동계에 따르면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광주글로벌모터스 안건이 상정된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와 노정협의회에 불참한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 철수선언이나 마찬가지다.

광주본부는 지난 11일 운영위원회에서 이 같은 방침을 결정했다. 광주본부는 지난달 출범한 광주글로벌모터스에 △노동이사제 도입과 현대자동차가 추천한 박광식 이사 해촉 △친환경·친노동 공장 설립을 위한 시민자문위원회 구성 △임원연봉 상한제 도입을 촉구했다.

박광태 광주글로벌모터스 대표이사는 지난달 30일 광주본부에 공문을 보내 4개 요구안을 수용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광주본부는 이달 1일 “노동계 제안에 대해 가시적인 태도 변화가 없는 한 참여와 협력을 중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럼에도 광주글로벌모터스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자 광주본부는 사업 참여 중단을 결정했다. 윤종해 의장은 “광주글로벌모터스와 1대 주주인 광주시의 입장변화가 있으면 다시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노총 광주본부가 광주글로벌모터스와 관련한 지역노사민정협의회에 불참하면서 내년 하반기로 예정된 완성차 양산계획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 올해 1월 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가 마련하고 현대차가 동의한 노사상생발전 협정서에 따르면 노사민정협의회는 완성차공장의 △임금·노동시간 같은 노동조건 결정 △노사갈등 중재 △원·하청 상생에 권한을 행사하게 돼 있다. 광주글로벌모터스를 포함해 빛그린산단 입주 업체들이 노사상생발전 협정서를 이행하도록 지도·감독하는 권한도 있다.

현재로서는 광주글로벌모터스와 지역 노동계 간 접점이 보이지 않아 갈등 장기화가 예상된다. 광주시 관계자는 “합작법인 대주주로서 조속한 문제 해결을 위해 중재에 나설 것”이라며 “정상화하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학태 tae@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