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정규직 전환한다더니 “공항 노동자는 여전히 비정규직 신세”

기사승인 2019.10.21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인천공항·전국 14개 공항 비정규직 공동투쟁대회 … "자회사는 원청 아래 용역회사일 뿐"

공항에서 일하는 비정규 노동자들이 자회사 방식 정규직 전환에 반발하고 있다. 용역회사일 때와 다를 바 없는 노동조건을 강요받는가 하면 고용까지 불안한 상태라고 호소한다.

공공운수노조 인천공항지역지부(지부장 박대성)와 KAC공항서비스지부(지부장 정수용)는 지난 18일 오전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공사 앞에서 공동투쟁대회를 열고 "정부는 고용안정을 보장하고 처우를 개선하는 정규직 전환을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두 개 지부에는 인천공항 비정규직과 한국공항공사 관할 전국 14개 공항에서 일하는 비정규직이 가입해 있다. 두 공사는 정규직 전환을 직접고용과 자회사 전적 두 가지 방식으로 하고 있다. 소방·안전 분야 일부 노동자는 직접고용하되 시설·청소 등 다수 업무 노동자는 자회사에 전적하는 방식이다.

인천공항공사는 비정규직 1만명 중 3천명을 직접고용하고, 7천명을 자회사로 전적한다는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첫 방문지로 인천공항을 택하고 정규직 전환정책을 발표한 2017년 5월12일 이후 입사자들은 경쟁채용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내년 상반기까지 채용절차가 이어진다. 노조는 전적 대상자 중 3천여명이 탈락할 수 있다고 우려한다.

한국공항공사는 4천250여명 중 소방·폭발물 처리업무를 맡은 노동자 300여명을 직접고용하고, 3천800여명은 자회사인 KAC공항서비스㈜ 고용을 추진하고 있다. 현재 1천400명가량이 자회사로 옮겼다. 2020년 1월1일까지 전환 절차를 완료할 계획이다. 공사는 최근 보안·경비 분야를 맡는 기능별 자회사와 공항시설·운영 분야를 담당하는 지역별(중부와 남부) 자회사 2곳을 설립하려 한다. KAC공항서비스를 3개로 쪼갠다는 얘기다.

노동자들은 자회사가 용역회사와 다를 바 없다고 입을 모았다. 원청인 인천공항공사·한국공항공사 예산방침에 따라 노동조건이 결정되는 데다 임금 수준도 이전과 달라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박대성 지부장은 "자회사는 노동조건 개선에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니라 인건비를 절감하고, 용역회사와 유사한 형태로 노동자를 부려 먹기 위한 것"이라며 "자회사는 이름만 다른 용역회사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정수용 지부장은 "촛불로 새로운 정부가 탄생해 세상이 바뀌었다고 생각하겠지만 공항 노동자는 여전히 비정규직 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며 "한국공항공사는 기껏 자회사를 만들더니, 그마저 또다시 나눠 노동자들을 용역시절로 되돌려 놓으려 한다"고 말했다.

두 지부는 공동결의문에서 "정부와 공사는 고용안정을 보장하고 비정규직 처우를 개선하는 정규직 전환을 실시하라"라며 "낙하산 인사 자리보장용에 불과한 자회사 분할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제정남 jjn@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