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금융노조-금융위, 정책협의체 구성 '지지부진'

기사승인 2019.11.18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임원선거와 경사노위 금융산업위가 변수 … 노동계 12월 중 정식 발족 추진

금융노조(위원장 허권)가 추진하고 있는 노정 정기 대화채널 구축이 금융당국의 소극적인 태도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17일 노동계에 따르면 노조는 금융위원회와 정책협의체를 꾸리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노조는 “금융위가 협의체 구성에 조건을 내걸고, 다른 회의체와 기능중복을 거론하고 있어 사안의 진척이 더딘 상황”이라고 밝혔다.

노조와 금융위가 정책협의체 구성을 논의한 것은 두 달 전부터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취임한 것이 계기가 됐다. 허권 위원장은 은성수 금융위원장 임기가 시작된 뒤 얼마 후 면담을 갖고 정례 정책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은 위원장이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면서 양측 실무진 사이에 만남이 이어졌다.

노조가 금융당국에 여러 차례 정책제안을 했지만 사실상 사후약방문이었다. 과거 금융위가 금융공공기관에 성과연봉제 운영을 추진할 때 항의하거나, 새로운 금융정책을 시행할 때 현장 우려를 전달하는 식이었다.

노조가 추진하는 정책협의체는 노정 간 공식 대화채널을 구축하고, 정책 입안 과정부터 노동계 의견을 전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금융위는 전반적인 취지에 공감하면서도 방식·시기에 대해서는 이견을 보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노정 정책협의체와 관련해 다음달 치러지는 노조 임원선거와 최근 활동을 연장한 경제사회노동위원회 금융산업위원회가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금융위는 의제를 설정하는 것이 우선이기 때문에 노정 정책협의체가 꾸려진다면 시기상 노조선거 이후여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경사노위를 통해 노정 간 대화채널이 있다는 것을 들어 전체적으로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기존에도 노동계와 자주 소통해 왔고 경사노위 안에서도 노조와 협의를 하고 있다”며 “새로운 협의체 구성에 대해서는 언급할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노조는 올해 안에 협의체를 정식 발족한다는 계획이다.

양우람 against@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