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우정노조 12월 파업 예고] "집배보로금·인력충원 해결 안 되면 토요배달 중단"

기사승인 2019.11.20  08:00:01

공유
default_news_ad2
   
▲ 자료사진<정기훈 기자>
우정노조가 집배원 인력충원과 체불임금 해결을 위해 다음달 파업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19일 노조는 "7월 집배원 인력증원에 대한 정부 약속을 믿고 파업을 유보했으나 당시 노사합의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고 있다"며 "주 5일 근무와 집배보로금 체불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다음달 토요배달 중단을 시작으로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노사는 7월8일 △집배원 주 5일 근무를 위한 750명 증원 △집배원 업무경감을 위한 소포사업 내실화와 제도개선 △우체국예금특별회계 이익잉여금의 일반회계 전출 한시적 중단 등에 합의했다. 합의문에는 농어촌 집배원 토요택배와 관련해 사회적 합의기구에서 위탁수수료 인상과 토요일 배달 중단·인력증원 방안을 마련해 내년 1월1일부터 주 5일 근무를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노사와 노사추천 전문가 13명으로 구성한 사회적 합의기구가 9월 발족했다. 노조는 사회적 합의기구에서 내년부터 주 5일 근무를 해야 한다고 주장한 반면 사측은 토요근무를 희망하는 집배원들은 토요배달을 하고 2021년까지 주 5일 근무 시행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제안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사 협상은 지난 18일 최종 결렬됐다.

노조는 집배보로금 체불 사태까지 겹쳐 파업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우정사업본부는 1993년부터 집배원 성과급 성격으로 매달 평균 11만원씩 지급했던 집배보로금을 예산부족을 이유로 8월부터 넉 달째 주지 않고 있다. 집배보로금 예산은 공무원 급여 항목이 아닌 복리후생 항목으로 잡혀 있다. 최근 3년간 집배원은 늘었는데 복리후생 예산은 늘지 않아 2017년 13억원, 지난해 33억원, 올해 76억원(예정) 체불로 이어지는 상황이다. 우정사업본부는 집배보로금 정상지급을 위해 내년 예산을 올해보다 57억원 증액한 208억원으로 책정했는데, 기획재정부가 예산을 심의하는 과정에서 동결해 버렸다.

노조는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집배보로금 정상지급을 위한 예산을 반영하지 않으면 다음달 파업에 돌입하겠다"고 예고했다.

김미영 ming2@labortoday.co.kr

<저작권자 © 매일노동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